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존 메이어 "韓 세월호 참사 관련 도울 방법 고민 중"

최종수정 2014.04.30 08:10 기사입력 2014.04.30 08:10

댓글쓰기

존 메이어 트위터

존 메이어 트위터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다음달 첫 내한공연을 펼칠 미국의 싱어송라이터 존 메이어가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도울 방법을 찾고 있다.

존 메이어는 29일 자신의 트위터에 "일본에서 좋은 시간을 보내고 있다. 하지만 다음 방문지인 한국 사람들을 생각하고 있다. 우리는 한국에서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어떻게 도울 수 있을 지 이야기 나누고 있다"고 남겼다.
그는 현재 공연 주최·주관사 등과 희생자 추모와 지원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카드 컬처프로젝트의 14번째 주인공으로 선정된 존 메이어는 오는 5월 6일 오후 7시 서울 잠실 종합운동장 보조경기장에서 한국 관객과 첫 만남을 갖는다.

앞서 영국 가수 코니 탤벗과 기타리스트 제프 벡도 내한 공연에서 세월호 사고 희생자들에 애도의 뜻을 전한 바 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