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와대 홈페이지에 '성난 시민' 불만 폭주

최종수정 2014.04.27 15:33 기사입력 2014.04.27 15: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세월호 침몰사고 이후 정부에 대한 불만이 청와대 홈페이지에서도 터져나오고 있다. 정홍원 국무총리가 오전 기자회견에서 사퇴의사를 밝혔지만 국민들의 불신과 분노가 좀처럼 가라앉지 않는 분위기다.

27일 청와대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는 세월호 사고와 관련한 정부 대응을 질타하는 게시글들이 연이어 게시됐다.

정 총리의 사퇴에 대한 비판도 이어졌다. 정 모씨는 "먼저 어떻게 사건이 발생됐고 어떤 과정에서 누가 혹은 어느 기관이 대응을 잘못했는지, 어느 부분에서 어떻게 처리를 할건지를 알려줘야 한다"면서 "한게 뭔데 책임을 지고 혼자 나가느냐"고 질타했다.

사고 현장이 수습되지 않았음에도 여전히 탁상행정만 일삼고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장 모씨는 "사고 현장에는 부실한 체계 때문에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하고 있고 가족들에게 실망과 절망만을 안겨주고 있는데, 청와대는 뭘하고 있느냐"고 말했다. 이어 "안되면 될 때까지 가서 대통령의 권한으로 요구하고 지시해야 하는 것 아니냐. 앉아서 받아보는 보고서들. 현장 상황을 '귀'로만 전해듣는 태도로 뭘 바꿔나가겠다는 것이냐"며 "결국 국민들은 분노하고 지지하던 사람들마저 등을 돌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자신을 학부모라고 밝힌 민 모씨는 "고3인 자녀가 이런 억울한 나라에서 살고 싶지 않다는 말을 했다. 최소한 안전은 보장된 나라에서 살고 싶다"며 "한심한 정부, 한심한 관료, 한심한 행정, 한심한 사고처리, 뭐 하나 제대로 돌아가는 게 없다. 수많은 자원봉사자와 조문행렬이 부끄럽지도 않느냐"고 지적했다.
서 모씨는 "정부의 무능함을 뼈저리게 느꼈고 정부에 대한 기대감을 저버리고 체념했다"며 "내가 살고 있는 내 나라가 무섭고 화가난다"고 말하기도 했다.

대통령이 직접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최 모씨는 "300여명의 아이들과 무고한 시민들이 실종 및 사망한 정말 슬픈 사건에 국가의 통수권자로서 공식적으로 대국민사과문을 발표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국민에게 위로의 말과 다음 번에는 이러한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보안하고 개선해 나가겠다는 입장 표명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씨는 "혼자의 노력으로 그 자리에 올라가신 게 아니라 국민들이 믿고 뽑은 대통령이시지 않습니까? 그 국민들의 기대와 신뢰를 저버리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