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순천시, KBS 광주방송···‘봉화산 둘레길 편파보도 유감’ 성명

최종수정 2014.04.27 10:10 기사입력 2014.04.27 10: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순천시는 “지난 24일 KBS 광주방송 ‘시사현장 맥’ 순천 봉화산 둘레길 관련 보도는 일방적 편파 보도임에 유감을 표명한다”고 27일 밝혔다.

시는 27일 성명을 내고 “봉화산둘레길은 순천시민의 힐링시설임과 함께 정원박람회 후속 사업의 일환으로 순천시를 정원도시로 만들고 순천을 방문하는 관광객이 스쳐가는 도시가 아닌 머물다 가는 도시로 만들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사업이다”고 말했다.

시는 그러나 일부 언론 및 시장 예비 후보측의 과다 예산 사용에 대해 봉화산 둘레길은 총 사업비 104억원중 공사비 24억, 토지매입비 80억원임을 설명했다.

또한 토지 매입 80억 과도한 예산집행 주장에 대해서는 봉화산 일대가 공원 지역으로 지정되어 있어 6년 후인 2020년 6월 30일까지 매입하지 않으면 자연 녹지로 풀려 둘레길 사업이 아니어도 순천시가 봉화산 난개발을 막기 위해 매입하여야 한다는 점을 수차에 걸쳐 진정성 있게 알렸다는 것.

시는 “금번 KBS 광주방송의 취재에도 모든 자료를 제시하며 설명하였으나 순천시의 설명은 무시한 채 일부 피켓시위자 등 반대 의견만 편파적으로 보도했다”고 밝혔다.
이어 순천시는 “사업을 심의 의결한 시의원의 반대 의사도 있었으나 긍정적인 내용은 삭제되고 실명이 아닌 모자이크된 상태의 일방적이고 부정적 의견만을 보도함으로써 시정을 실추하는 결과를 가져왔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순천시는 “공영방송 KBS가 양쪽 의견을 균형 있고 객관적으로 다루지 않고 편파적으로 보도함은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KBS측의 적절한 조치를 요구하고 합당하지 않을 경우 시정의 올바른 전달을 위해 법적 조치도 불사하겠다”고 덧붙였다.

시는 “봉화산둘레길은 평일에는 6∼7000 여명이, 주말에는 만여 명이 방문하는 등 시민들의 70∼80%가 좋아하는 힐링의 명소가 이번 보도로 봉화산둘레길의 가치와 시민의 자긍심이 훼손되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밝혔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