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침몰]사고대책본부 "실종자 가족에게 전담공무원 배치"

최종수정 2014.04.26 10:35 기사입력 2014.04.26 10:35

댓글쓰기

[진도(전남)=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침몰한 세월호 침몰 사고 실종자 가족에게 전담공무원이 배치된다.

사고 발생 11일째인 26일 오전 11시 범정부사고대책본부는 전남 진도군청에서 열린 브리핑을 통해 "오늘부터 희생자 가족이 희망할 경우 가족별로 전담공무원을 배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승기 사고대책본부 대변인은 "희생자 가족과 공무원을 1대1로 연결해 희생자 이송에서부터 장례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일관되게 지원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 사고대책본부는 주말동안에 진도지역에 강한 바람과 비가 예상되고 있는 만큼 팽목항과 실내체육관의 텐트결박, 배수로 정비 등 기상악화에 대비할 예정이다.

박 대변인은 "실종자를 찾기 위한 수색구조가 장기화됨에 따라 시신유실에 대한 가족들의 염려도 커지고 있다"며 "이에 따라 사고 지점 외곽수역에서 실종자 수색을 위해 어제부터 서해어업관리단 어업지도선 3척을 투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선박들은 사고해역 외곽으로 가거도와 추자도 중간수역인 40~60km까지 범위를 넓혀 실종자 수색과 구조활동을 벌인다.

사고대책본부는 사고지점 인근 해안가도 수색키로 했다. 박 대변인은 "무인도서 등의 해안가를 수색해달라는 실종자 가족의 요청을 받아들여 경찰청과 전남도를 중심으로 해안가 및 도서지역을 수색하기로 했다"며 "사고해역 인근에서 조업 중인 어선과 어촌계 등에도 세월호에서 유출된 것으로 보이는 부유물이나 희생자를 발견할 경우 즉시 신고해달라"고 말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