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무위 여야, 법안심사 힘겨루기.."법안소위 추가 개최키로"

최종수정 2014.04.22 18:11 기사입력 2014.04.22 18: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국회 정무위원회가 여야간 법안 간극을 좁히기 위해 막판 힘겨루기에 돌입했다. 또 필요하다면 이달 중 법안소위원회를 추가로 열기로 했다.

김용태 정무위 새누리당 간사는 22일 기자와 만나 "여야간 입장차를 좁히기 위해 노력중"이라면서 "23일 예정된 법안소위 외에 추가로 한 번 더 열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무위 법안소위는 이날 여야 의원들이 모여 신용정보법, 금융위원회 설치법 등을 논의했지만 워낙 입장차가 커 쉽게 의견을 좁히지 못했다. 의견 조율 중 김기식, 강기정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잇달아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기도 했다.

특히 금융소비자보호원 설치와 금융감독체계 개편과 관련해 여야간 의견 조율이 쉽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제재건의권을 비롯해 규정 제·개정권, 인사, 예산 등에서 큰 차이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강 의원은 "인사권을 비롯해 여러 부문에서 정부, 여당과 입장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용태 의원은 "입장차를 줄이기 위해 여야가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