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병헌 "구멍투성이 정부의 무능·부실에 억장 무너져"

최종수정 2014.04.22 09:51 기사입력 2014.04.22 09:51

댓글쓰기

전병헌 "구멍투성이 정부의 무능·부실에 억장 무너져"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 손선희 기자]전병헌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는 22일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 "사고 원인과 함께 사고 대응 구조작업까지 온통 구멍투성이인 정부의 무능과 총체적 부실에 참으로 억장이 무너진다"고 밝혔다.

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그러나 당분간 정부에 대한 책임 추궁은 일단 유보하고 있다"면서 "당장은 실종자 수색과 구조가 최우선"이라고 말했다.

그는 "4월 국회 의사일정까지 일주일이 남았지만 여전히 많은 민생법안 현안이 정체된 채 머물러 있다"며 "인명구조와 사고수습에 지장을 줄 수 있는 회의는 절제하고, 민생법안 처리위한 법안소위 중심으로 제한적으로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 밖의 국회 상임위는 전체회의와 법안소위를 열고 시급한 민생현안과 쟁점 없는 법안을 처리할 예정"이라면서 "필요한 의사일정 추가 문제도 새누리당과 협의하겠다"고 했다.

이날 대책회의에서는 세월호 사건을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우원식 최고의원은 "(세월호) 침몰 원인으로 지목된 급선회와 급변이 없었다는 해양수산부의 1,2차 분석결과에 국민들이 혼란해 하고 있다"면서 "철저한 수사로 국민적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 "구조 적기를 놓친 해양당국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면서 "세월호 수입과 증측, 안전검사 등 운영과정상 문제가 드러난 해산부와 유관기관도 다 책임을 져야한다"고 주장했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