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침몰]외국인 3명 시신 수습

최종수정 2014.04.22 05:42 기사입력 2014.04.22 05: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세월호 침몰 사고로 실종됐던 외국인들의 시신이 잇따라 발견됐다.

21일 범정부사고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러시아인 학생 세르코프(Serkov·18)군과 중국 국적의 조선족 이도남(38)씨, 중국인으로 추정되는 리시앙하오(Li Xiang Hao·46)씨의 신분증을 지닌 사망자가 발견돼 시신을 수습했다.

대책본부가 공식 확인한 외국인 탑승자 가운데 조선족 한금희(37·여)씨는 여전히 실종상태다. 필리핀 국적 카브라스 알렉산드리아(40·여)와 마니오 에마누엘(45·남)은 다른 승객과 함께 구조됐다.

한금희씨 가족들에 따르면 안산의 한 회사 동료인 한씨와 이씨는 결혼을 앞두고 어렵게 휴가를 얻어 세월호에 자동차를 싣고 제주로 향했다.

이들은 출발 당일 짙은 안개로 출발이 지연되자 선사측에 화물칸에 실은 차량을 빼고 여행을 취소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선사 측은 곧 출발할 시각이라 차량을 빼기가 어렵다고 했고 어쩔 수 없이 여행을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 국적의 세르코프군은 중도입국 학생으로 한국인을 만나 결혼한 어머니를 따라 한국에 온 뒤 안산시 선부동에서 생활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대책본부가 공식 확인한 외국인 탑승자 명단에 없었던 리시앙하오라는 이름의 신분증을 가지고 있었던 남성 사망자는 중국인으로 추정되며 발견 당시 검정색 점퍼와 검정색 등산복, 운동화 차림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책본부는 애초 중국인 승객을 2명이라고 밝혔으나 중국 외교부는 지난 18일 '세월호'에 탑승했다가 실종된 중국인 총 4명이라고 밝힌바 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