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침몰]‘수학여행 전면 폐지’로 번지는 사고 후폭풍

최종수정 2014.04.20 09:47 기사입력 2014.04.20 09:00

댓글쓰기

각종 위험을 무릅쓸 만큼 교육적 효과 크지 않아…'학교 밖 체험' 요구되는 시대에 교육적 효과 자체를 무시해선 안돼…의견 엇갈려

[아시아경제 이윤주 기자]수학여행단 탑승 선박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해 교육부가 시도교육청 의견을 수렴해 수학여행 전면 보류를 논의하기로 한 가운데 수학여행을 앞두고 있던 학교들이 일정을 줄줄이 취소하면서 ‘수학여행 전면 폐지’ 논의가 불거지고 있다. 대규모 이동을 요하는 야외 체험학습이 반드시 필요한가에 대해 학부모와 교사, 교육 전문가들의 의견이 분분하다.

서울 강북구의 A고등학교는 오는 30일로 예정됐던 제주도 수학여행의 진행 여부에 관해 학부모들의 의견을 다시 묻는 가정통신문을 지난 17일 발송한 결과, 학부모 절대 다수가 일정을 취소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혀 수학여행이 취소됐다. 가정통신문에는 ‘수학여행 취소 시 계약관계로 인한 일정금액의 위약금이 발생할 수 있음을 양지해달라’는 내용이 포함돼 있었다. 이 학교의 박모 교사(35)는 “이미 공포가 조성된 상황에서 강행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참교육학부모회는 18일 오후 성명을 내고 “체험학습을 취소하는 학교들이 위약금을 무는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할 것을 교육부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학부모회는 또한 “안전한 체험학습 여건 조성이 될 때까지 체험학습 전면 중단 지침을 당장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포털사이트 다음 아고라에는 ‘초중고 수학여행과 수련회를 없애달라’는 청원이 올라와 현재 2만7000명 넘는 네티즌이 서명을 한 상태다. 중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라고 밝힌 한 네티즌은 “애들이 부실한 데서 먹고 잘 게 뻔한데, 보내놓고 며칠 내내 불안하기만 한 이런 행사는 없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인솔 교사도 턱없이 부족한 상태로 예측할 수 없는 사고의 위험에 미성년자들을 내몰 순 없다”며 “300명이 넘는 규모의 단체여행에는 자연스럽게 큰 마진이 따르고, 이에 관련된 사설업체들이 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제반 관리가 부실해질 수밖에 없어 학생들의 안전을 담보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3월에 수학여행을 다녀온 B고등학교의 장모 교사(49)는 “수많은 학생들의 각종 위험을 무릅쓸 만큼 수학여행의 교육적 효과가 크지는 않다고 본다”며 “안전 문제뿐만 아니라 과거에 비해 취지가 많이 변질된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현재 교육 현장의 심리적 불안을 고려할 때 수학여행을 당분간 보류하는 것에는 동의하면서도 수학여행의 교육적 효과까지 무시해서는 안 된다는 의견도 있다.

서울의 C고등학교에 다니는 최모(17)양은 “친구들끼리도 무한경쟁을 할 수밖에 없는 입시 위주의 학교생활 속에서 다 같이 여행을 떠날 기회가 있다는 것은 학생들에겐 둘도 없이 소중하다”며 “부실한 안전관리와 어처구니없는 대응으로 커진 참사를 수학여행 탓으로 돌리다니 너무 속상하다”고 말했다.

홍후조 고려대 교육학과 교수는 “이번 사고로 수학여행의 교육적 효과 자체를 무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며 “여러 위험 상황에 학생들이 대처할 수 있는 위기대응교육이 충분히 이뤄지고 그에 걸맞은 안전장치를 갖추는 게 근본적인 문제”라고 강조했다.

황금중 연세대 교육학과 교수는 “학업 스트레스가 유난한 우리나라 교육 현장에서 몇 안 되는 교실 밖 체험으로 학생들을 설레게 한다는 것만으로도 수학여행의 교육적 효과는 분명하다”며 “아이들의 기대를 해치지 않도록 철저한 안전장치가 확보돼 수학여행의 본래 취지를 살리자는 공감대가 형성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윤주 기자 sayyunju@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