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불후' 바비킴, 섬세함의 극치…마음 보듬는 '감성 보이스'

최종수정 2014.04.12 19:41 기사입력 2014.04.12 19:41

댓글쓰기

바비킴/KBS2 '불후' 방송 캡처

바비킴/KBS2 '불후' 방송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장용준 기자]가수 바비킴이 특유의 창법으로 가슴 포근한 무대를 선사했다.

바비킴은 12일 오후 방송한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 엘튼존의 'Sorry seems to be the hardest word'를 선곡했다. 그는 섬세한 보이스로 관객들의 마음을 부드럽게 어루만졌다.
김종서는 이 무대를 보고 "말하듯 노래하는 것 같다"며 "자연스럽게 사람의 마음을 녹여줬다"고 감탄을 거듭했다.

에일리는 "원래 너무 좋아했던 노래"라며 "바비킴 오빠가 부르니 더 새롭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는 "누가 우승할 것 같냐"는 질문에 "제국의아이들"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Sorry seems to be the hardest word'는 디제이 김기덕이 뽑은 '한국인이 좋아하는 팝송' 5위에 랭크된 곡이다. 그 인기에 힘입어 엘튼존은 과거 두 번의 내한공연을 성공적으로 치러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더원, 갓세븐, 제국의아이들, 바비킴, 에일리, 김종서가 출연해 자리를 빛냈다.


장용준 기자 zel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