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방부 "추락 무인기, 군사적 목적 정찰 판단"

최종수정 2014.04.07 14:05 기사입력 2014.04.04 21: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국방부는 백령도와 파주에서 추락한 북한 무인기에 대해 "군사적 목적을 띈 정찰활동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4일 오후 입장자료를 통해 "지금까지 밝혀진 근거에 따르면 북한의 소행으로 판단된다"며 "초경량 무인비행장치의 비행목적은 단순장비, 운용시험이 아닐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당초 추락한 소형 무인기에 대해 시험비행으로 판단했다. 그러나 비행 및 촬영방식을 정밀 분석한 결과 정찰목적으로 판단을 변경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무인기를 북한군 정찰총국이 제작, 운용했을 가능성에 대해서는 "정찰총국이 2010년 10월 소형 무인기에 장착된 엔진을 포함해 중국산 무인항공기와 각국 소형항공기용 엔진자료를 수집한다는 첩보를 고려할 때 사실일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했다.

파주에서 추락한 무인기에 북한이 자체 개발한 자이로센서가 장착됐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다"면서 "일본 후타바사에서 제작한 GY352 2축 자이로센서를 2개 장착했다"고 해명했다.
국방부는 또 "북한의 무인기는 4종 정도로 파악하고 있다"며 "북한은 이번에 발견된 소형 무인기가 아닌 자폭형 무인 공격기 상당수를 보유, 배치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으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작전보안상 언급할 수 없다"고 밝혔다.

탐지를 미리 하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북한의 군사정찰용 무인기나 무인공격기에 대해서는 충분히 탐지와 타격이 가능하다"면서 "이번에 추락한 초경량 무인 비행장치는 체공전력에 의한 탐지는 가능하나 24시간 체공전력을 운용할 수 없기 대문에 지상에서의 탐지능력 보강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구체적으로 "현재 운용중인 지상탐지 가능 장비를 우선적으로 중요시설에 전환 배치하고 추가적으로 소형무인기를 탐지할 수 있는 레이더를 조기에 신규 전력화 해 중요시설에 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군 당국은 레이더 제조업체인 이스라엘 라다와 영국 플렉스텍의 저고도레이더를 구매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