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남구청장 후보 선정 잡음 거세 눈길

최종수정 2014.03.30 14:58 기사입력 2014.03.30 14:58

댓글쓰기

권문용·맹정주 전 구청장 예선전 컷오프 탈락하면서 불공정 심사 제기해 시끌시끌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강남구가 시끄럽다.

강남구청장 선거전이 여당 후보간 치열한 접전으로 진행되면서 강남구가 무척 시끄럽다.
강남구는 새누리당 아성1번지. 새누리당 후보가 되면 곧 바로 강남구청장 티킷을 잡게 된다.

이 때문에 새누리당 강남구청장 예비후보전은 다른 곳보다 더욱 치열하다.

3선 강남구청장을 지낸 권문용 전 청장을 비롯 맹정주 직전 구청장, 신연희 현 강남구청장, 주영길 전 서울시의원, 이재창 전 강남구의회의장, 조성명 현 구의원 등이 쟁탈전을 벌였다.
그러나 1차 면접심사를 통해 권문용, 맹정주 전 구청장이 탈락되면서 공정성 시비가 그치지 않고 있다.

권 전 구청장은 “면접 심사 과정에서 서울시 구청장 공천심사위원장인 강남을 출신 김종훈 의원이 편파적으로 진행했다”고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권 전 구청장은 “자신과 맹정주 전 구청장, 이재창 전 구의회 의장 3명 모두 과거 한나라당 탈당 전력이 있음에도 자신과 맹 전 구청장만 이 문제를 집중 제기하는 것은 공정하지 못한 처사”라고 비판하는 보도자료를 냈다.

김 의원이 자신의 지역구 수석부위원장인 이재창 전 구의회 의장을 감싸는 것 아니냐는 해석으로 보여 갈등이 깊어질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맹 전 구청장도 “지금 새누리당에 국회의원 등 탈당했다 복당한 사람이 한 두사람이냐”면서 “공정한 공천 심사를 위해서는 현지 실사, 여론조사를 실시해야 함에도 이런 절차를 거치고 않고 컷오프 시킨 것은 불공정한 처사”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런 문제 제기가 있는 가운데 유투브에 ‘혹시나 했더니 ***도’는 경선 문제점을 집중 비판하는 내용이 도는 등 혼란이 계속되고 있다.

이에 따라 새누리당 강남구청장 후보 선정 문제가 자칫 혼란에 빠져들지도 모른다는 것이 현지 분위기여 주목된다.

한편 신연희 구청장은 "주어진 역할에 최선을 다하며 경선에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