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용린 "교육감 출마 선언 다음달 중순쯤 할 것…경선에도 참여"

최종수정 2014.03.25 13:48 기사입력 2014.03.25 13: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지은 기자]문용린 서울시교육감이 오는 6월 치러지는 교육감 선거 출마를 다음달 중순쯤 선언하고 보수 진영이 추진하는 경선에도 참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25일 문 교육감은 서울시교육청 출입 기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4월 중순쯤 출마 여부를 밝히겠다”며 “현재 경선 준비하는 측과 커뮤니케이션 없지만 그쪽에서 경선 일정을 구체화하면 발표 시기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선과 관련해 전국 17개 시·도 교육감 선거의 보수 진영 후보 단일화를 추진하는 ‘대한민국올바른교육감추대전국회의(이하 올바른교육감)’가 지난 20일 출범한 바 있다.

자사고 운영성과 평가를 통해 기준에 못 미치는 학교를 일반고로 전환시키겠다는 전날 교육부의 발표와 관련해 문 교육감은 “많은 자사고들이 입시보다는 설립 이념을 구현하는 쪽으로 방향전환을 하고 있기 때문에 2~3년 안에 정립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만약 평가 결과가 기준에 못 미치더라도 해당 자사고의 극복 의지 등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교육부의 정책과 아울러 학교 현장의 목소리를 모두 존중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다.

최근 일부 언론에서 ‘서울내 자사고를 절반까지 줄인다’고 보도한 것에 대해서는 “근거없는 말”이라며 일축했다. 그는 “자사고가 기준에 못 미친다고 없애려고 하기 보다는 학교 구성원들의 의견을 존중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시교육청이 사학기관 운영에 대한 과도한 규제를 풀려는 움직임이 사학의 비리와 해이한 구조조정을 용인해주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문 교육감은 “대학과 달리 중·고등학교는 법정부담금을 제대로 내지 못하는 학교들이 많다”며 “현실에 맞지 않는 규제들을 하나하나 근본적으로 재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다고 해서 사학의 부패를 용인하겠다는 것이 아니다”라며 “비리가 발생할 소지가 있으면 강력하게 조치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서울시교육청은 ‘사학기관 운영 활성화 방안 수립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시교육청 차원에서 처음으로 사학 관련 규제 완화를 위한 예산 및 법률 개정 검토에 착수하기로 했다.


김지은 기자 muse86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