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장에서]오대위 사건 "입장바꿔 생각해 보자"

최종수정 2014.03.25 12:50 기사입력 2014.03.25 11:06

댓글쓰기

양낙규기자

양낙규기자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김흥석 육군 법무실장이 24일 오전 국방부 기자실을 찾았다. 지난해 10월 부하 여군 장교를 자살하게 한 혐의를 받는 노모 소령에게 집행유예를 선고한 것과 관련, 언론이 '솜방망이 처벌'이라고 비판하자 이를 해명하기 위해서였다. 김 실장은 기자들에게 "소설같은 기사를 썼다"면서 "유서를 봐도, 일기를 봐도 성관계 요구는 없었다"고 강조했다. 과연 그럴까.

양낙규 기자의 Defense Club 바로가기

지난해 7월12일 피해자인 오모 대위의 일기를 보면, '농담이라고 할지라도 나랑 잘래? 이건 심하지 않은가'라고 적혀 있다. 이에 대해 김 실장은 오 대위가 일기장에 농담이라는 단어를 적었기 때문에 성관계 요구가 아닌 농담이라고 해명했다.

같은 날 오 대위가 업무용 컴퓨터에 쓴 메모에 '자는 시간 빼고 거의 하루 종일 같이 있었는데 그 의도도 모르나? 같이 자야지 하지 않나? 같이 잘까? (힐끔 반응 보더니) 나도 원하지 않아'라는 노 소령의 발언을 옮겨적은 내용이 들어 있다. 이에 대해 김실장은 "여러 사람이 있는 장소에서 업무에 대한 질책을 한 것으로 이를 성관계 요구로 보긴 어렵다"고 해명했다.

이날 기자들은 강하게 반발했다. 기자들이 쓴 기사를 소설로 치부해버리는 당국자의 태도에 화가 나서가 아니다. 입장 바꿔 오대위 유가족 입장에서 생각해봤기 때문이다. 내 딸이, 내 부인이 직장상사에게 노 소령의 언행을 듣고 본다면 어느 누가 이날 당국자의 해명을 받아들일 수 있겠는가.
국방부도 이번 사건을 육군의 명예를 실추시키지 않기 위한 방어적 차원에서 접근하지 말고, 상대방의 입장에서 생각해 봤으면 한다. 국방부는 2020년을 목표로 여군을 장교 7%, 부사관 5%로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더 나아가 장교 비율은 2015년, 부사관 비율은 2017년에 목표를 조기 달성할 계획이다. 하지만 이런 성 범죄가 반복되고 사고가 터진 후에는 변명만 하려 한다면 어느 누가 마음 놓고 내 딸을, 내 부인을 군에 보내겠는가.

국방부는 이번 사건을 다시 철저하게 규명하고, 분명하게 처벌해야 한다. 그것이 훌륭한 여군을 선발, 양성하겠다는 국방부의 목표를 이루기 위한 첫 단추를 끼우는 일이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