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송윤아 악플러 고소…'안내상 동생 설경구 전처 친언니 고백'글 논란

최종수정 2014.03.25 17:31 기사입력 2014.03.25 17:31

댓글쓰기

▲ 설경구 전처 친언니 주장글.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 설경구 전처 친언니 주장글.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설경구 송윤아가 악플러 57명을 고소한 사실이 연일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과거 안내상의 동생인 설경구 전처의 언니가 올린 글에 네티즌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4일 송윤아의 법률 위임을 받은 법무법인 세종(임상혁 변호사)은 "송윤아와 설경구의 결혼을 둘러싸고 허위의 블로그 내지 악성 댓글에 대해 본격적인 법적 대응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세종 측은 "송윤아가 인터넷상 허위의 블로그나 악성 댓글로 인하여 엄청난 심적 고통을 겪고 있다"면서 "지난 2009년 결혼 당시 관심을 받는 연예인들에 대한 일과성 행사로 생각해서 차차 정상을 찾아가기를 기다렸으나 악성 댓글과 욕설 정도가 일반 상식을 벗어났으며 허위 글이나 악의에 찬 노골적 비방, 욕설 등으로 진화해 정상적인 사회활동이 어려울 지경에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이에 설경구 송윤아 부부는 허위가 명백하거나 악의에 찬 노골적인 비방과 욕설 등을 담은 블로그 혹은 기사 댓글들을 중심으로 증거 수집이 완료된 전원에 대해 1차로 지난 21일 강남경찰서에 고소장(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 및 모욕 등)을 제출했다.

한편 안내상의 동생인 설경구 전처의 친언니라고 주장하는 한 여성이 지난 2009년 인터넷에 게재한 글이 또 다시 논란이 되고 있다. 그녀는 "실제 별거는 4년이 아니다. 이혼을 2년 동안 줄기차게 갖은 방법으로 요구해왔다"며 "이혼을 얘기하려고만 집에 왔다. 아이도 안중에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송윤아의 악플러 57명 고소 및 안내상 동생인 설경구 전처의 언니가 게재한 글에 대한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설경구 전처 친언니 고백 진실은?" "송윤아, 5년간 참다가 법적소송 동정이 간다" "송윤아, 이번엔 악플러 봐주지 말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