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프로농구 LG, KT 제치고 4강 PO 선승

최종수정 2014.03.22 17:08 기사입력 2014.03.22 17:08

댓글쓰기

데이본 제퍼슨[사진=정재훈 기자]

데이본 제퍼슨[사진=정재훈 기자]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정규리그 우승의 창원 LG가 플레이오프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22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3-2014 KB국민카드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5전3승제) 1차전에서 부산 KT를 63-58로 이겼다. 정규리그 상승세를 이어가며 13년만의 챔피언결정전 진출은 물론 창단 첫 통합우승을 향한 경쾌한 첫 발을 내딛었다. LG는 2000-2001시즌 이후 결승 경험이 없다. 숙원을 이룰 가능성은 높다. 역대 4강 플레이오프 1차전 승리 팀의 챔피언결정전 진출 확률은 73.5%다.
일등공신은 데이본 제퍼슨. 18득점 15리바운드로 맹활약했다. 김종규는 14득점 8리바운드로 높이에 힘을 보탰고, 박태훈은 3점슛 4개로 12득점했다. KT는 주포 조성민이 14득점 4리바운드 4어시스트로 활약했지만 승부를 뒤집기에 역부족했다. 송영진과 전태풍이 12점씩을 넣었지만 아이라 클라크와 후안 파틸로가 11점을 합작하는데 머물렀다.

LG는 가볍게 기선을 제압하는 듯했다. 초반 골밑을 장악하며 1쿼터를 24-10으로 마쳤다. KT는 외곽슛 불발에 전창진 감독마저 1쿼터 5분여가 지났을 때 심판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을 당했다. 원주 TG(현 원주 동부)를 이끈 2004-2005시즌 전주 KCC와의 챔피언결정전 2차전 이후 생애 두 번째 플레이오프 퇴장이다.

사령탑을 잃은 선수들은 2쿼터 매서운 집중력을 발휘했다. 전태풍과 클라크의 연속 득점 등으로 점수 차를 좁혔고 송영진의 3점슛으로 32-30 역전을 이뤘다. 이후에도 송영진, 조성민 등의 3점슛을 더해 3쿼터 한때 45-37까지 앞섰다.
LG는 김시래와 박래훈이 외곽슛으로 추격의 끈을 놓지 않았다. 김종규, 제퍼슨, 문태종의 득점까지 더해 4쿼터 초반 51-51로 균형을 맞췄다. 이어진 공격에서는 박래훈의 3점슛으로 재역전을 이뤘다. KT는 조성민의 3점슛과 클라크의 덩크슛 등으로 끈질기게 따라붙었지만 결정적 고비에서 전태풍의 3점슛이 림을 통과하지 못했다.

두 팀의 2차전은 24일 창원에서 열린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