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팝스타3 권진아 '24시간이 모자라'에 "열광"…장한나·배민아 탈락

최종수정 2014.03.17 10:03 기사입력 2014.03.17 10:03

댓글쓰기

▲ K팝스타3TOP6. (출처: SBS 'K팝스타3' 방송화면 캡처)

▲ K팝스타3TOP6. (출처: SBS 'K팝스타3'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권진아의 '24시간이 모자라' 열창이 화제다.

16일 방송된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3'(이하 K팝스타3)에서는 TOP8의 첫 생방송 무대가 펼쳐졌다. 그 결과 'K팝스타3' TOP6에는 알맹, 권진아, 짜리몽땅, 버나드박, 샘김, 한희준이 진출했다. 안타깝게도 배민아와 장한나는 탈락했다.

특히 이날 권진아의 '24시간이 모자라'가 심사위원과 시청자의 큰 호응을 받았다. 샘김과 1대1 대결을 펼친 권진아는 선미의 ‘24시간이 모자라’를 어쿠스틱 버전으로 편곡해 선보였다.

'24시간이 모자라'를 완벽히 자신의 것으로 소화한 권진아의 무대에 심사위원 박진영은 "권진아 미친 것 같다. 일단 한 곡 안에서 목소리 톤을 자유자재로 바꿀 수 있는 건 'K팝스타3' 참가자 중 권진아 밖에 없다"며 감탄을 연발했다.

이어 "리듬감은 처음과 끝까지 전문 뮤지션처럼 다 탔다. 한 음도 틀리지 않았다. 작곡가로서 충격적이었던 건 편곡이다. 편곡 센스가 최고다. 음악성, 곡, 해석 완벽한 무대였다. 점수를 주라면 저는 줄 수 있는 점수 다 줄 것 같다"며 극찬했다.
▲ 권진아의 '24시간이 모자라' 무대에 행복한 표정을 짓는 박진영 (출처: SBS 'K팝스타3' 캡처)

▲ 권진아의 '24시간이 모자라' 무대에 행복한 표정을 짓는 박진영 (출처: SBS 'K팝스타3' 캡처)



양현석과 유희열도 권진아의 완벽한 무대에 찬사를 보냈다. 권진아는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TOP6에 진출했다.

K팝스타3 권진아 '24시간이 모자라' 무대를 본 네티즌은 "권진아 24시간이 모자라, 강력한 우승후보다" "권진아 24시간이 모자라, 으르렁에 이어 24시간도 대박" "권진아 24시간이 모자라, 난 선미 노래보다 이게 좋은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