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남FC, 홈 개막전서 FC서울과 0-0 무승부

최종수정 2014.03.15 19:08 기사입력 2014.03.15 17:53

댓글쓰기

성남FC, 홈 개막전서 FC서울과 0-0 무승부

[성남=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시민구단으로 전환한 프로축구 성남FC가 FC서울과의 공식 개막전에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15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4 2라운드 홈 개막전에서 0-0으로 비겼다.

앞서 경남FC와의 1라운드 원정경기에서 0-1로 패한 성남은 시즌 첫 승을 다음으로 미룬 채 승점 1점을 얻는데 만족했다. FC서울 역시 전남과의 개막전 0-1 패배 이후 두 경기 연속 승수를 쌓지 못했다.
성남은 1라운드 출전 선수 가운데 골키퍼 박준혁과 새로 영입한 외국인 선수 바우지비아를 선발 명단에 투입시켰다. 전반전은 탐색전 양상으로 흘렀다. 양 팀 모두 유효슈팅이 1개에 그쳤다.

후반 시작과 함께 서울이 에스쿠데로를 교체하며 먼저 승부수를 던졌다. 에스쿠데로는 그라운드에 들어선지 1분 만에 강승조의 패스를 받아 아크 정면에서 왼발 슈팅을 날렸으나 크로스바를 넘어가 아쉬움을 삼켰다.

한 차례 위기를 넘긴 성남도 공세를 강화했다. 바우지비아의 드리블 돌파와 좌우 측면 크로스로 상대 골문을 노렸다. 그러나 골키퍼 선방과 부정확한 마무리 패스로 득점에 실패했다.
다소 움츠렸던 서울은 최현태와 하파엘을 연달아 넣으며 막판 반격에 나섰다. 후반 39분 에스쿠데로의 침투패스를 윤일록이 문전에서 가슴 트래핑한 뒤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크로스바를 맞고 벗어났다. 1분 뒤에는 최현태의 강력한 중거리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혀 득점하지 못했다. 결국 3분여의 추가시간까지 양 팀 모두 골을 넣지 못한 채 종료 휘슬이 울렸다.

한편 부산은 포항과의 홈경기에서 임상협의 2골과 양동현의 추가골을 묶어 3-1로 이겼다. 전북은 인천과의 원정경기에서 정혁의 결승골로 1-0으로 승리했다.

[사진=성남FC 제공]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