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동기시대, 한국과 일본에서 무슨 일이 벌어졌을까 ?

최종수정 2014.03.17 19:46 기사입력 2014.03.15 09: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규성 기자]서울에서 도쿄까지 왕복 네시간. 그러나 불과 200여 년 전 조선통신사는 두 지역을 왕복하는데 6개월이 걸렸다. 길고도 험한 여정이었다.

더 거슬러 올라가 청동기시대는 어떠했을까 ? 대륙에 붙어 있는 반도와 섬 사이에 존재하는 거리만큼 한국과 일본의 청동기 문화는 어느 정도의 차이를 보일까 ? 기원전 2000여년, 청동기 혁명기에는 인류역사상의 1차 혁명인 신석기 혁명에 이어 획기적인 삶의 변화가 일어난다. 수렵과 어로 등 채집의 시대가 끝나고 정착, 농경, 목축 등 의식주 전반에 걸쳐 이전과는 완연히 다른 문화가 시작된다.
농경문 청동기, 대전 출토,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농경문 청동기, 대전 출토,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동탁. 부여 합송리 출토. 국립부여박물관 소장.

동탁. 부여 합송리 출토. 국립부여박물관 소장.


오는 22일 오후 2시 국립중앙박물관 대강당에서 열리는 이청규 교수(영남대학교)의 ‘토요일 오후, 인문학 정원’ 강연에서는 청동기를 통해 한·일 양국 고대문화의 공통점과 차이점, 고대 한국인과 일본인이 처했던 각자의 정치·사회적 상황과 대응 방식을 짚어 본다.
한국과 일본은 새로운 기술 '청동기'를 서로 다른 방식으로 이해하고 사용한다. 한국의 경우 청동제 의기(儀器)는 특정 개인의 권위를 상징하는 도구다. 청동제기(?銅祭器)가 공동체의 공간이 아닌 개인의 무덤에서 등장한다는 점이 이 사실을 뒷받침한다.

일본의 경우 청동제 의기는 개인의 무덤보다 매납유구(埋納遺構), 즉 장례와 관계없이 제사 도구 등을 의도적으로 묻은 장소에서 압도적으로 많이 발견된다. 일본의 청동제기는 개인의 권위를 상징하기보다는 공동체 구성원 전체를 위한 제사나 의식에 사용한 것으로 추정된다.

위신재(威信財)의 성격을 띠는 한반도의 청동기 문화는 고조선의 흥망, 한군현(漢郡縣)의 설치 등 동북아시아 국제질서 변동과 청동기 및 철 생산 기술의 발달 등 사회 내부의 발전으로 큰 변화를 겪는다.
제사의식과 관련이 깊은 일본의 청동제기 매납(埋納)은 풍년의 기원, 외부 침입자에 대한 방어 그리고 사회적 통합 등 다양한 목적으로 행해졌다.

공개강좌로 진행되는 ‘토요일 오후, 인문학 정원’은 누구나 별도의 사전 신청 없이 참여 가능하고 2월부터 11월까지 매달 넷째 주 토요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국립중앙박물관 대강당에서 진행되며 수강료는 무료다.

이규성 기자 peac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