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신수 홈런, 시범경기서 첫 대포…팔꿈치 통증 주사 맞고 투혼

최종수정 2014.03.14 11:44 기사입력 2014.03.14 11:36

댓글쓰기

추신수[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추신수[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추신수(32)가 시범경기 첫 홈런을 쳐냈다.

미국 프로야구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는 14일(한국시간)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시범경기에서 1번 지명타자로 출전, 3회말 두 번째 타석에서 좌월 솔로포를 터트렸다. 추신수는 올해 처음 시범경기에서 지명타자로 나섰다.

미세한 왼 팔꿈치 통증을 앓는 추신수는 경기 전 물리치료를 받고, 통증을 완화하는 주사까지 맞았다. 이날 추신수는 팔꿈치 통증에 팔을 보호하기 위해 수비에 나서지 않는 지명타자로 나서는 투혼을 보였다.

추신수는 공격만으로도 7년 1억3천만 달러(약 1천380억원)의 몸값 가치를 증명했다.

추신수는 1회말 첫 타석에서 상대 선발 라이언 보겔송의 유인구를 참아내며 볼넷을 얻었다.
3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는 볼 카운트 3볼-1스트라이크에서 145㎞짜리 직구를 밀어쳐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솔포 아치를 그렸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