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영노 "김연아 김원중 4년 전 부터 만남?…더 큰 일도 있어"

최종수정 2014.03.10 17:00 기사입력 2014.03.10 17:00

댓글쓰기

▲ 김연아 김원중 열애 기영노 발언.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 김연아 김원중 열애 기영노 발언.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스포츠평론가 기영노가 피겨스케이팅 선수 김연아와 국가대표 이스하키 선수 김원중이 4년 전부터 만나왔다고 주장해 관심을 끌고 있다.

기영노는 지난 7일 한 방송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두 사람의 만남은 4년 정도 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며 "지난 2012년 11월에 처음 만나서 사귀게 된 것으로 보도됐지만, 피겨 스케이팅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이미 4년 정도 된 것으로 전해진다"고 밝혔다.

그는 또한 "두 사람의 이야기는 피겨 스케이팅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이미 잘 알려진 이야기였고 보도가 되지 않았을 뿐"이라며 "사실 더 큰 일도 있는데 보도 안된 것도 많다. 확인이 정확하게 안됐거나 사실이라 하더라도 개인의 명예를 훼손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기영노는 "박승희 이상화 선수처럼 동계 종목 선수들은 동계 종목, 하계 종목 선수들은 하계 종목 선수들과 사귀게 되는 경향이 많다"며 "동병상련의 입장으로 어려움과 즐거움을 같이 하다 보니 서로 동료 의식도 진해 만나는 경향이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기영노의 김연아와 김원중에 대한 주장을 접한 네티즌은"기영노, 누구냐? "기영노, 정말인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