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불소 든 식수, IQ 떨어뜨린다…유아 독성물질 노출 심각

최종수정 2014.02.16 15:04 기사입력 2014.02.16 15: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불소 함유량이 높은 식수를 마시만 어린이의 지능지수(IQ)가 평균 7점 떨어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4일(현지시간) 미국 타임지에 따르면 하버드 공중보건대와 마운트시나이 의대 연구진은 불소와 망간 등 6가지 화학물질이 어린이의 두뇌 발달을 저해하고 행동 장애를 일으킨다는 연구결과를 의학잡지 '랜싯 신경학' 3월호에 발표했다.

연구진은 지난 2006년 납·메틸수은·비소·톨루엔·폴리염화비페닐 등 5가지 화학물질이 어린이의 두뇌 성장을 방해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이번에는 불소·망간 등 6가지 물질이 추가됐다.

불소와 마찬가지로 식수에 든 망간도 어린이들의 수학 성적을 떨어뜨리고 과잉활동 장애의 가능성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살충체 등에 들어있는 클로르피리포스·디클로로디페닐클로로에탄(DDT)·4염화에틸렌·폴리브롬화디페닐에테르 등도 사회성 부족과 공격적인 행동의 원인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특히 발달 중인 두뇌가 이런 화학물질의 영향에 취약해 상당수가 영구적 손상을 입는다고 경고했다.

연구진은 각종 화학물질들이 두뇌 발달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충분한 검사 없이 상용되고 성인에게 부정적인 결과가 발견된 뒤에야 규제가 이뤄지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전 세계 어린이들이 뭔지도 모르는 독성 물질에 노출되고 있다"며 "어린이들은 아무런 원인도 모른 채 지능이 떨어지고 행동 장애를 일으켜 미래 학습에 지장을 받는다는 점이 큰 걱정"이라고 밝혔다. 연구진은 또 이런 피해는 개발도상국에서 가장 심각할 것으로 보이며 새로운 조치가 필요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