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청천강호, 선원 32명 태우고 쿠바로 되돌아갈듯

최종수정 2014.02.13 10:06 기사입력 2014.02.13 05: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지난해 7월 미그기와 미사일 등 옛 소련산 무기들을 싣고 파나마 운하를 통과하려다 파나마 당국에 적발됐던 북한 선박 청천강호가 쿠바로 되돌아갈 것으로 보인다.

억류된 북한 선원들의 변호인 측은 이르면 13일(현지시간) 청천강호가 선원 32명을 태우고 쿠바로 향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이들은 현재 파나마 이민청에서 수속을 끝내고 파나마 근해에 정박 중인 청천강호에 머무는 것으로 알려졌다.

선장과 일등항해사, 정치 임무를 띤 요원 등 3명은 무기 밀매 혐의로 파나마 검찰의 재판을 받아야 하지만 파나마 검찰은 최근 이들을 제외한 32명의 선원에 대해 무혐의 결정을 내렸다.

앞서 북한측은 미신고 물품을 적재한 것에 대해 파나마운하관리청에 69만달러의 벌금을 냈다.

청천강호는 지난해 7월10일 불법 무기들을 쿠바에서 적재해 20만 포대의 설탕 밑에 숨긴뒤 파나마운하를 통과하려다 마약류 운반을 의심한 파마나 당국에 적발됐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