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스토리인물史]漢 제국의 기틀을 닦은 名臣 소하

최종수정 2014.02.10 11:18 기사입력 2014.02.10 11:18

댓글쓰기

박종구 한국폴리텍대학 이사장

박종구 한국폴리텍대학 이사장

소하(蕭何, ?~B.C. 193)는 한 고조 유방을 도와 한나라를 세운 명신이다. 그는 장쑤성 패군 풍현 출신으로 한신, 장량, 조참, 진평 등과 함께 개국공신이다. 개국공신 중 으뜸으로 평가됐고 고조와 한나라에 멸사봉공했다.

그는 진시황 시대에 향리에서 진나라의 하급관리 생활을 했다. 이 시기에 동향 출신인 백수건달 유방과 친구가 됐다. 젊은 시절부터 협객의 풍모를 보이는 유방에게 친근감을 느꼈고 여러 차례 편의를 봐주곤 했다. 유방이 노역을 감독하기 위해 수도 함양으로 떠날 때도 적잖은 노잣돈을 줄 정도로 우의를 보여줬다.

소하는 꼼꼼한 일처리로 신임을 받아 사수군의 관리로 임용되었다. 몇 년이 흘러 천하는 2세 황제의 난정과 환관 조고의 전횡으로 어지러워졌고 진승ㆍ오광의 봉기를 시작으로 각지에서 반란이 이어졌다. 패현도 시대의 파고에서 자유로울 수 없었다. 주민들은 무능한 지사를 내쫓고 유방을 새로운 지도자로 옹립했다. 유방의 천하대업이 시작된 것이다.

유방의 군대는 B.C. 208년 반진 연맹의 맹주인 초 회왕의 지시에 따라 함양 공략에 나섰다. 함양 입성 후 장수와 장병들이 재물에 혈안이 되었을 때 그는 승상부와 어사부에 보관된 진나라 공문서를 접수해 정리하는 데 힘을 기울였다. 훗날 뛰어난 재상의 안목이 여실히 드러나는 대목이다. 치국과 평천하의 근간이 되는 법령과 문서의 중요성을 꿰뚫어 본 것이다. 천하가 통일된 후 고조의 명을 받들어 도율(盜律), 적률(賊律) 등 구장률을 제정했는데 그 초석이 된 것이 바로 진의 법령이었다.

유방과 항우의 싸움이 본격화되면서 그의 진가가 나타났다. 진나라 멸망 후 유방은 변방인 파ㆍ촉ㆍ한중 땅을 받았다. 이에 불만을 품은 유방의 장수들은 항우와의 일전을 부르짖었지만 그는 냉정한 현실논리로 반대했다. 힘이 강한 항우와 싸워 죽기보다는 한중에서 백성을 보살피고 인재를 모아 파ㆍ촉을 평정하면 천하를 도모할 기회가 생긴다는 것이다. 유방은 파ㆍ촉과 삼진 지방을 장악함으로써 항우와 호각지세를 이룰 수 있었다. 그의 탁견이 보스를 구한 것이다.
유방이 연패함에도 재기할 수 있었던 것은 후방인 관중을 든든히 하고 전쟁 물자를 적시에 공급한 소하 덕분이다. 관중에 머물면서 치안을 유지하고 전쟁 뒷바라지에 만전을 기했다. 싸움터에 있는 유방의 의심을 사지 않기 위해 젊은 사람을 모두 전선으로 보냈다. 유방의 의심이 풀린 것은 물론이다.

그의 커다란 업적은 한신을 유방에게 추천한 것이다. 한신은 항우 휘하에서 제대로 대접을 받지 못하고 실의의 나날을 보내고 있었다. 그는 "천하를 다투고자 한다면 한신이 없으면 일을 도모할 수 없다"고 주장하며 한신을 천하에 비길 자가 없는 국사무쌍(國士無雙)으로 비유했다. 한신을 최고사령관으로 임명함으로써 비로소 항우와 대등한 전력을 갖출 수 있었다.

천하통일 후 그는 체제 정비, 법률 개폐, 행정기구 정리 등 제국의 안정에 올인했다. 여러 차례의 전쟁에도 불구하고 국정이 안정될 수 있었던 것은 소하, 조참, 진평의 공로가 아닐 수 없다. 소하가 만들고 조참이 지킨다는 소규조수(蕭規曹隨)라는 사자성어가 두 명재상의 콤비플레이를 잘 말해준다.

제 갈 길을 분별한다는 말이 소하의 뛰어난 처세술을 잘 설명해준다. 공신을 극도로 경계하는 유방에게 의심받지 않기 위해서는 매사에 조심하는 수밖에 없었다. 반란을 진압하기 위해 유방은 수도를 여러 차례 비웠다. 원한을 품은 자가 밀고를 해 반역죄로 몰리면 숙청될 수밖에 없었다. 그로서는 의심받지 않기 위해 재산을 헌납하거나 의도적으로 백성들의 인심을 잃는 행위도 마다하지 않았다. 이런 신중함이 그를 사지에서 구했고, 경포, 팽월 등의 비극적 말로와 크게 대조된다. B.C. 193년 병석에 누웠다. 황제인 혜제는 후계자에 대해 물었고 기꺼이 조참을 추천했다. 조참은 그가 만들어놓은 제도를 잘 지켰다. 사기 한서에는 "조참이 그의 뒤를 이어 지키며 조금도 벗어나지 않네. 백성은 편안하네"라고 둘을 높이 평가했다. 소하는 고금에 비길 데 없는 명재상이었다.


박종구 한국폴리텍대학 이사장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