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태국 조기 총선 종료…선거 무효 시위 계속

최종수정 2014.02.03 05:38 기사입력 2014.02.03 05: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태국이 조기 총선을 마무리했지만 정정 불안이 이어지고 있다. 반정부 시위대의 저지로 25%의 유권자가 투표를 하지 못했고 1만여개의 투표소에서 투표가 취소됐다.

태국은 2일(현지시간) 지역구 375명, 비례대표 125명 등 하원 의원 500명을 선출하기 위해 전국 9만 3500여 개 투표소에서 투표를 실시했다. 그러나 18개 주, 69개 선거구, 1만여 개 투표소에서 투표가 취소됐다. 이 때문에 전체 유권자 4877만여 명 중 1200만여 명은 투표를 하지 못했다.

이에 앞서 제1야당인 민주당의 지지도가 높은 남부 지방에서는 28개 선거구에서후보등록이 이루어지지 않았다. 지난달 26일 치러진 조기투표에서는 83개 선거구에서 투표가 무산됐다.

조기 투표와 후보등록이 무산된 선거구는 이달 23일 추가 투표를 실시할 예정이다.

선거위원회는 투표가 무산된 지역에서 선거를 마무리한 뒤 당선자를 확정하겠다고 밝혀 개표가 끝나더라도 선거 결과가 공식 발표되거나 확정될 수 없게 됐다.
전체 의원 중 95% 이상의 당선이 확정되지 않으면 새 의회를 개원할 수 없어 정부 구성도 차질을 빚게 된다.

이 때문에 잉락 친나왓 총리는 과도 내각 수반으로서 당분간 총리직을 수행할 전망이다.

과도 정부는 새 정책을 수립하거나 대규모 재정자금 집행을 할 수 없다. 이에 따라 일상적인 행정 업무 이외의 주요 정책을 결정하지 못하는 등 역할과 권한이 대폭 제한된다.

이날 선거는 반정부 시위대와 친정부 시위대,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 우려 속에 진행됐으나 소규모 충돌 외에 큰 폭력 사태는 발생하지 않았다.

잉락 총리는 방콕 북동부 지역 투표소에서 투표한 뒤, 큰 폭력사태가 발생하지 않은 데 대해 국민에게 감사를 표명했다.

그러나 반정부 시위대가 앞으로도 잉락 정부 퇴진 운동을 지속하고, 조기총선을 무효화하는 소송을 제기할 방침이어서 정국 불안은 지속할 전망이다.

일각에서는 정정 불안이 장기화되면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키는 등 정치권에 개입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