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완도군, 여성공무원 안전근무 환경 조성 앞장 서

최종수정 2014.01.22 10:54 기사입력 2014.01.22 10:54

댓글쓰기

완도군, 여성공무원 안전근무 환경 조성 앞장 서

“민원상담은 공용휴대폰 활용, 비상벨 설치해 경찰과 공동대처”

[아시아경제 김승남 기자]완도군이 여성공무원들의 안전근무 환경을 조성하고 인권보호에 적극 나서고 있다.

최근 일부지역에서 몰지각한 민원인들이 힘에 취약한 여성공무원들을 상대로 주취 난동을 부리거나, 폭언, 전화 협박 등 공무집행을 방해하고 인격을 모독하는 행위가 잇따르고 있어 이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안전근무 환경 조성에 나섰다.

우선, 여성공무원들이 안심하고 안전하게 근무할 수 있도록 민원상담이나 마을출장 시 공용 휴대폰을 사용하고 사무실 난동에 대비해 경찰서와 연계한 비상벨을 설치하여 대처하기로 했다.

지금까지, 공용휴대폰은 본청에 6대, 12개 읍면사무소에 각 1대씩을 비치하고 민원상담은 공용휴대폰을 사용하여 민원처리 불만족에 따른 전화협박을 차단하기로 했다.

비상벨은 본청 1개소, 읍면 12개소에 설치하여 긴급상황 발생시 112신고센터와 즉시 연결하여 대처할 수 있도록 했다.

김태식 주민복지과장은 “공용휴대폰 사용과 비상벨을 설치함으로써 막무가내 식으로 복지 수혜을 요구하고 관철되지 않으면 전화협박과 난동을 일삼는 민원인으로부터 여성공무원들의 안전을 지키고 인권보호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완도군은 본청과 읍면에서 52명의 사회복지담당 공무원들이 기초생활수급자 2,535명, 등록장애인 4,795명 등, 총 8개분야 25,041명의 복지수급 대상자와 306개소의 노인복지시설과 46개소의 사회복지시설을 관리하고 있다.
김승남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