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브리지스톤 골프공 "미국서 넘버 2?"

최종수정 2014.01.22 11:34 기사입력 2014.01.22 11:04

댓글쓰기

브리지스톤 골프공 "미국서 넘버 2?"
[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일본 브리지스톤 골프공이 미국 시장에서 4년 연속 점유율 2위를 차지해 화제다.

골프업계 리서치회사 골프데이터테크가 최근 분석한 자료다. 브리지스톤의 미국 내 점유율은 지난해 11월까지 11.2%를 넘어섰다.

자국 브랜드가 절대적인 우위를 차지하는 미국 시장의 추이를 반영하면 상당히 이례적인 결과다. 2006년 5.9%에 그쳤지만 9년 만에 두 배로 급성장했다. 미국에서는 프로 등 상급자용 B330시리즈(사진)와 일반 아마추어골퍼용 E시리즈가 주력 모델이다.

B330시리즈는 특히 미국프로골프(PGA)투어의 매트 쿠차와 브랜트 스니데커, 프레드 커플스(이상 미국) 등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의 폴라 크리머(미국), 캐리 웹(호주), 서희경(28) 등 투어선수들이 여러 차례 우승까지 합작해 유명세를 떨치고 있다.

국내에서 브리지스톤 골프공을 수입ㆍ유통하는 석교상사 측은 "이번 시즌부터는 한국에서도 최유림과 박유나 등 여자선수들이 투어에서 사용한다"고 소개하며 "미국에서 호평받고 있는 모델들은 다음달 국내에서도 본격적으로 판매한다"고 설명했다.
부동의 1위는 변함없이 타이틀리스트다. 58%로 절반 이상을 석권하고 있고, 2위와는 무려 5배 이상의 격차를 나타내고 있다. 3위가 캘러웨이(7.9%)다. 2009년까지 2위를 달리다가 2010년 브리지스톤에게 2위를 내줬다. 테일러메이드와 나이키는 나란히 공동 4위(7.5%)를 차지했다.

또 다른 일본 브랜드 던롭의 스릭슨은 반면 6위(4.2%)에 그쳤다. 지난해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박인비(26ㆍKB금융그룹)가 골프공 계약선수로 맹활약을 펼쳤지만 실제 대중적인 인기를 끌지는 못했다. 던롭은 그러자 올해는 '탱크' 최경주(44ㆍSK텔레콤)까지 영입해 막대한 물량공세에 나서고 있다.

브리지스톤 골프공 "미국서 넘버 2?"



손은정 기자 ej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