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레인보우 블랙, 코르셋·채찍까지…'쇼걸'로 변신

최종수정 2014.01.20 15:03 기사입력 2014.01.20 15:03

댓글쓰기

▲레인보우 블랙(출처: 레인보우 블랙 '차차' 뮤직비디오)

▲레인보우 블랙(출처: 레인보우 블랙 '차차' 뮤직비디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걸그룹 레인보우의 4인조 유닛인 레인보우 블랙이 신곡과 뮤직비디오를 선보였다.

20일 공개된 레인보우 블랙의 신곡 '차차'는 레트로한 디스코 베이스에 풍성한 그루브와 사운드가 더해진 곡으로 윤상과 이스트포에이(East4a)가 공동 작곡, 김이나가 작사에 참여해 음악성을 높였다.

또 뮤직비디오 속 레인보우 멤버들은 인기 정상의 쇼걸로 변신해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었다.

동화 '황금알 낳는 거위'를 재해석한 이 뮤직비디오는 인기 쇼걸인 레인보우 블랙이 달콤한 음식을 먹고, 예뻐질수록 보석을 토해낸다는 엉뚱한 스토리를 담고 있다.

특히 레인보우 블랙은 가터벨트와 코르셋, 채찍 등을 들고 파격적인 섹시 퍼포먼스를 선보여 올 겨울 여성 아이돌들의 섹시 전쟁에 불을 지폈다.
레인보우 블랙의 신곡 '차차'와 뮤직비디오를 접한 네티즌들은 "레인보우 블랙, 신곡 이름은 이상해도 퍼포먼스는 기대되네", "레인보우 블랙, 섹시 종결이다", "레인보우 블랙, 너무 과도한 섹시 콘셉트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