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민의 힘으로' 불법 성매매 광고 3만건 퇴출

최종수정 2014.01.16 11:15 기사입력 2014.01.16 11:15

댓글쓰기

서울시, 인터넷 시민 감시단 운영해 3만213건 삭제·접속차단 조치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서울시는 인터넷 시민 감시단 활동으로 성매매 광고물과 불법 유해정보 3만여건을 삭제하거나 접속을 차단하고, 적발된 불법 사이트 운영자 17명을 고발 조치했다고 16일 밝혔다.

시는 이 같은 내용의 인터넷 시민 감시단의 2013년 활동 실적을 발표했다. 총 1253명이 활동해 5만6481건을 모니터링 했고, 3만8907건을 신고했다. 이 중 77.7%인 3만213건을 삭제하거나 접속차단 등으로 조치했다.
감시단 1인당 평균 45건을 모니터링하고 31건을 신고한 셈이다. 활동기간 동안 총 3865건을 신고하고 2건을 고발조치한 직장인이나 290건을 신고한 대학생 등 우수 활동을 펼친 감시단도 있었다. 2012년보다 신고건수는 17.8배, 규제처리는 21배 증가했다.

'시민의 힘으로' 불법 성매매 광고 3만건 퇴출

인터넷 시민 감시단은 지난 2011년 시가 불법 성산업을 관리하기 위해 운영 중인 온라인 모니터링단이다. 주부, 대학생 직장인 등으로 구성돼 있으며 음란물, 성매매 알선 광고 등 불법·유해 정보를 집중 모니터링하고 있다.

감시단은 시행 첫해 255명이 3162건을 신고해 269건에 대한 삭제 등의 처리를 했다. 2012년엔 555명이 5160건을 모니터링해 1408건을 처리했다. 적발된 불법 게시물은 서울시가 취합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와 경찰청 등에 통보하고 이후 사이트 폐지나 운영자 처벌 등의 절차를 거치게 된다.
시는 일주일 간격으로 인터넷 주소를 변경하거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활용해 가입 회원에게 바뀐 주소를 알려주는 등의 수법으로 불법 업체가 감시망을 피하고 있다고 보고 감시단 활동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시는 올해 활동할 시민감시단 1000명을 이달 27일까지 서울시 홈페이지
(woman.seoul.go.kr)를 통해 모집한다. 서울시에 거주하는 만19세 이상 시민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인터넷 성매매 사이트를 비롯해 포털사이트 내 게시물이나 댓글, SNS 등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선정성 불법 전단지를 신고하는 오프라인 활동도 병행할 예정이다.

조현옥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점점 기업화되는 불법 성 산업이 온·오프라인을 막론하고 시민의 일상에 침투해 있고 이는 여성에게 불안감과 수치심을 조장하는 인권 침해 행위"라며 "여성과 청소년이 안전한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