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따말' 박서준, 누나 살뜰히 챙기는 '오빠 같은 동생'

최종수정 2014.01.14 22:52 기사입력 2014.01.14 22:52

댓글쓰기

'따말' 박서준, 누나 살뜰히 챙기는 '오빠 같은 동생'

[아시아경제 스포츠투데이 장용준 인턴기자]배우 박서준이 14일 오후 방송한 SBS 월화드라마 '따뜻한 말 한마디'(극본 하명의, 연출 최영훈)에서 오빠 같은 듬직함으로 집을 나온 김지수를 챙겼다.

송민수(박서준 분)는 이날 방송에서 외도를 한 남편을 버리고 가출한 송미경(김지수 분)이 걱정돼 전화를 걸었다.

송민수는 비록 남동생이지만 오빠 같은 모습으로 누나를 챙겼다. 그는 시시콜콜 많은 부분을 염려하며 이혼을 결심한 송미경을 걱정했다.

송민수는 천하태평인 송미경을 보고 결국 한걸음에 누나가 거처하는 호텔로 달려갔다. 그는 "별거도 아니고 곧바로 이혼이냐"며 성급한 송미경을 말리려 했다.

송민수는 누나의 남편인 유재학에게도 전화를 걸었다. 그는 "누나가 지금 어디에 있는지 궁금하지 않느냐"며 둘 사이의 관계를 회복시키려 노력했다.
이 과정에서 박서준의 존재감이 빛을 발했다. 그는 누구보다 어른스럽고 듬직한 남자 송민수 역할을 특유의 표현력으로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장용준 인턴기자 zel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