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곡성 섬진강 도깨비마을 촌장 김성범씨, 창작 요들 동요집 제작

최종수정 2014.01.13 11:56 기사입력 2014.01.13 11:56

댓글쓰기

곡성 섬진강 도깨비마을 촌장 김성범씨, 창작 요들 동요집 제작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곡성군 섬진강 도깨비마을 촌장 김성범씨가 여덟 번째 창작동요 음반을 냈다.

작년에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창작요들 음반을 만들어냈던 김성범씨는 2013년 6월 22 광주문화예술회관에서의 창작요들 발표회 역시 우리나라에서 처음 시도했다.

이번 음반은 2013년 발표회 때 선보였던 곡들과 그동안 더 만들어 진 곡들을 추가했다.

노랫말도 대부분 김성범이 쓴 글로써 아동문학가로서 제목에서부터 남다른 이야기를 숨겨놓았다.

‘씨앗의 마음이에요’ ‘개구리와 물뱀’ ‘붕어빵요들’ ‘어린이요들’ 등으로 총 12곡이 수록되어 있으며 독창과 중창으로 김성범과 노래깨비아이들이 어우러져 불렀고 ‘요술미용실’과 ‘제비는’ 광주엔시안요델클럽의 합창이다.
특히 ‘진달래’는 김성범이 직접 부른 노래로 우리나라 민요나 판소리를 요들과 접목 시키고자 한 곡으로 귀에 익으면서도 색다른 맛을 느끼게 해준다.

김성범씨는 제3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수상, 광주일보 동화부분 신춘문예 당선/ 아동문학평론 동시부문 신인상을 받았다.

저서로는 장편동화 ‘뻔뻔한 칭찬통장’, ‘숨 쉬는 책, 무익조’,‘도깨비살’,‘비밀로 가득 찬 세상’ 등이 있다.

그밖에 인문교양서적으로 ‘도깨비를 찾아라!’와 그림책 ‘책이 꼼지락꼼지락’과 창작 동요 음반 ‘섬진강, 도깨비마을 사람들 ’등이 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