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공동구 안전관리 부실…재난사고 '빨간불'

최종수정 2014.01.13 07:50 기사입력 2014.01.13 07:50

댓글쓰기

서울 시내 6곳 공동구 관리실태 점검, 86개 문제점 발견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서울시내 공동구(共同溝)의 안전관리가 부실해 화재나 침수 발생시 대형 재난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서울시는 예산을 들여 관련 설비를 보강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서울시는 지난달 서울대공원 공동구 화재를 계기로 닷새 동안 서울 시내 6곳의 관리실태를 점검한 결과, 총 86개의 문제점을 발견했다고 13일 밝혔다.

공동구는 각종 전선·통신선·수도관·열수송관·가스관 등의 여러 시설물을 도로 지하에 매설하기 위해 설치한 도랑으로, 화재가 나면 불길이 쉽게 번질 수 있고 누수시 침수를 비롯한 대형 재난으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이 있다.

이번 조사에서는 목동·여의도·상암·가락·개포·상계 공동구(총 32.8㎞)에서 통신·전력선 지지대 훼손, 선로 처짐, 난방관 누수, 열배관 감지선 이탈, 방화재 주입 불량 등의 문제가 발견됐다 .

특히 여의도 공동구는 이동시간에 11분, 잠금장치를 해제하는데 7분40초가 걸려 화재·침수 사고 때 초기대응이 늦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여의도·목동·가락·개포 공동구는 전력선 상단에 통신선도 포함돼 있어 이 같은 사고가 통신 피해로도 번질 수 있어 대책이 시급한 상황이다.
또 공동구 근무자 일부는 전문지식이 부족하거나 난방관·상수도관의 밸브 조작조차 미숙한 것으로 드러나 근무자 교육도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전문가들은 서울시가 350m 간격으로 연소 방지 시설을 운영하고 있지만, 피해를 최소화하고 화재를 신속히 진압하려면 화재 감지를 위한 소방시설을 보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서울시는 점검 결과를 바탕으로 개선책 마련에 착수했다. 시는 우선 내부 점검을 주 1회에서 2회로 늘리고 공동구별로 누수시 응급조치할 수 있는 밸브 키를 비치하기로 했다. 또 2000만원을 들여 전력구 접속부에 자동확산분말소화기를 추가 설치하고, 9억원을 들여 연소방지시설 134개도 확충하기로 했다.

시는 대형 누수 때 신속한 배수를 위해 배수펌프 제어반을 공동구 상부로 옮기고 공동구 관리소에서 멀리 떨어진 작업구와 환기구를 감시하기 위한 폐쇄회로(CC)TV도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