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선원표 여수광양항만공사 제2대 사장 취임

최종수정 2014.01.09 12:56 기사입력 2014.01.09 12:56

댓글쓰기

"광양항 활성화와 부채 해소에 혼신의 노력 기울일 터"
"지역사회와 동반성장하는 공사로 모범적인 공기업 위상 만들 터"


선원표 여수광양항만공사 제2대 사장 취임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여수광양항만공사 제2대 사장에 선원표(57) 전 해양수산부 중앙해양안전심판원장이 취임한다.
여수광양항만공사는 10일 월드마린센터 2층 국제회의장에서 선 신임 사장이 취임식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간다고 9일 밝혔다.

선 신임사장은 전남 보성 출신으로 순천고와 해군사관학교를 졸업했으며 국방대학원에서 국제관계학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지난 1987년 5급 특채로 공직에 입문한 뒤 해양수산부 감사관, 국토해양부 여수지방해양항만청장, 인천지방해양항만청장, 해사안전정책관 등을 역임했다.
선 신임사장은 성품이 온화하여 선후배들로부터 신망이 두텁고, 업무처리에 있어서는 철저하며 해운항만 물류에 대한 전문가적 능력과 식견을 갖춘 행정 전문가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여수지방해양항만청장을 역임해 여수항과 광양항에 대한 사전 지식이 풍부해 그동안의 다양한 행정경험을 바탕으로 광양항 활성화 등 시급한 경영현안에 대한 해법을 내 놓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감사담당관과 감사관을 거친 경험을 바탕으로 범정부적으로 추진하는 부채감축 및 방만경영 근절 등 공기업 정상화를 선도적으로 이끌 적임자라는 평이다.

선 신임사장은 “여수광양항만공사의 가장 시급한 현안사안인 광양항 활성화와 부채 해소에 혼신의 노력을 기울여 공사 발전에 이바지 할 것”이라며 “고객이 먼저 찾는 안전하고 편안한 항만, 개방·공유·소통·협력으로 국민에게 행복을 주는 공기업, 지역사회와 동반성장하는 공사를 만들어 국민들에게 신뢰받는 모범적인 공기업의 위상을 제고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