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철새 생태공원 ‘서산버드랜드’ 방학 맞아 큰 인기

최종수정 2018.09.11 09:02 기사입력 2014.01.12 00:00

댓글쓰기

하루 평균 500명, 주말과 휴일엔 1000명 찾아…2300㎡ 규모 철새박물관, 30m 높이 둥지전망대 ‘눈길’

'서산 버드랜드'를 찾은 어린이들이 박제된 새를 보고 있다.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충남 서산 천수만에 있는 철새 생태공원 ‘서산버드랜드’가 겨울방학을 맞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12일 서산시 및 여행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문을 연 서산버드랜드엔 요즘 학생들의 방학을 맞아 하루 평균 500명, 주말과 휴일엔 1000명이 넘는 관광객들이 찾고 있다.
세계적 철새도래지 천수만에 자리 잡은 서산버드랜드는 새를 주제로 한 체험과 교육중심의 종합생태공원이다.

2300㎡ 규모의 철새박물관에선 큰기러기, 가창오리, 노랑부리저어새, 큰고니 등 200여종의 철새에 관한 갖가지 정보들을 얻을 수 있다.

피라미드 모양의 입체영상관에선 실감나는 4D 영상체험과 함께 생동감 있는 철새들의 군무를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지난 11월 세워진 지상 4층, 높이 30m의 둥지전망대에 오르면 드넓은 천수만의 전경과 철새들을 한눈에 볼 수 있다.

서산버드랜드는 자연과 생태의 소중함을 깨달을 수 있는 체험교실들을 상시프로그램으로 펼친다.

황새, 흑두루미 등 국제적 멸종위기종을 비롯해 해마다 수십만 마리의 철새가 찾아오는 천수만은 환경부로부터 ‘전국 12대 생태관광지역’으로 지정받았다.
'서산 버드랜드' 전경. 오른쪽에 서 있는 건물은 30m 높이의 전망대.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