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위너, '위너 TV' 첫 방송부터 '굴욕 퍼레이드' 폭소

최종수정 2013.12.15 10:32 기사입력 2013.12.15 10:32

댓글쓰기

위너, '위너 TV' 첫 방송부터 '굴욕 퍼레이드' 폭소

[아시아경제 이금준 기자]신예 위너(WINNER) 멤버들이 굴욕 퍼레이드를 선사했다.

강승윤, 송민호, 남태현, 이승훈, 김진우 등 위너 멤버들은 13일 첫 방송한 케이블채널 엠넷 '위너 TV'에서 솔직하고 소탈, 유쾌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위너 멤버들이 같은 소속사 선배인 빅뱅의 일본 6대 돔투어 오프닝 무대에 서기 위해 해외 공식 스케줄을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일본으로 떠나기 전날 멤버들은 공항패션을 준비했고, 송민호는 속옷을 몇 개 챙겨가야 할지에 대한 고민상담을 위해 강승윤과 김진우의 방을 찾았다. 이에 강승윤은 "이틀에 한번 팬티를 갈아입는다"고 털어놔 주위를 폭소케 했다.

다음 날 공항으로 떠나는 버스 안에서는 위너 멤버들의 여권 사진이 공개됐다. 특히 가장 큰 웃음을 안긴 송민호는 급하게 자신의 여권을 뺏으려 하며 "지하철에서 급하게 찍은 거다. 인중이 지워졌다"고 변명했다.
이어 남태현은 일본에 도착 후 공연장으로 이동하는 버스 안에서 멤버들이 모두 잠든 가운데 혼자 코에 휴지를 꽂고 진지하게 인터뷰에 응해 엉뚱하고 귀여운 면모를 드러냈다.

룸메이트를 정하기 게임 중 김진우는 "태현이가 잘 때 잠버릇이 심하다. 그래서 같은 방을 피하고 싶다"고 진지하게 말했으나, 오히려 같은 침대를 쓰던 송민호가 김진우의 코골이에 잠을 설치는 모습이 공개되기도 했다.

아울러 이승훈은 평소의 진지한 모습과는 달리 첫 해외여행에 들뜬 마음으로 호텔 방안을 누볐으며 특히 벽장 안에서 팩을 한 모습으로 일본어 연습 삼매경에 빠져 굴욕 퍼레이드를 이어 갔다.

한편, '위너TV'는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엠넷과 포털 사이트 네이버의 TV캐스트를 통해 동시 방송된다. 네이버 TV캐스트, YG공식 블로그 및 YG 공식 유튜브를 통해 다시보기가 가능하다.


이금준 기자 music@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