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60년 만에 재회한 노부부, "감동적인 실화"

최종수정 2013.07.29 19:09 기사입력 2013.07.29 15:04

댓글쓰기

60년 만에 재회한 노부부 화제

▲ 60년 만에 재회한 노부부(출처: CNN)

▲ 60년 만에 재회한 노부부(출처: CNN)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 한국전쟁 당시 이별한 부부가 60여년 만에 극적으로 상봉한 사실이 알려져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26일(현지시간) 미국 CNN은 이순상(89)씨와 그의 아내 김은해씨가 한국전쟁 때 헤어진 후 60여년 만에 극적으로 만나게 됐다고 보도했다.

한국전쟁이 발발할 당시 징집 명령을 받은 이씨는 1953년 북한군에 포로로 끌려갔고 곧 바로 휴전이 선포돼 부인과 이별해야만 했다. 이씨는 북한 포로수용소에서 3년6개월가량 지낸 후 아오지 광산으로 보내졌고, 북한에서 만난 여성과 재혼해 아이도 낳았다.

하지만 고향에 두고 온 아내를 잊지 못하던 이씨는 결국 북한에서 담배 사업을 해 모은 돈을 가족에게 건네준 뒤 탈북을 시도했다.
중국에 도착한 후 이씨는 브로커 등을 통해 2004년8월께 김씨의 연락처를 입수했고, 50여년 만에 한국에 있는 부인에게 전화를 걸었으나 김씨가 그의 전화를 '보이스 피싱 사기 전화'로 오인해 몇 년간 통화가 되지 않았다.

김씨는 "보이스피싱 전화인 줄 알고 받지 않았다"면서 "같은 전화로 몇 년에 걸쳐 전화가 와서 받았는데 돈 내란 소리가 없었다. 또 수화기 너머 들리는 목소리가 매우 낯익었다. 정말 살아있느냐고 수차례 물었다"고 고백했다.

기적적인 재회로 인연을 되찾은 노부부는 "남은 인생은 서로를 위해 살고 싶다"고 소감을 밝혀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장인서 기자 en1302@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