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교육청, 7조8000억 추경예산 편성

최종수정 2013.06.24 12:00 기사입력 2013.06.24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지은 기자]24일 서울시교육청은 2013년도 본예산 7조3689억원 대비 4337억원(5.9%) 증가한 7조8026억원의 추경예산을 편성해 지난 14일 서울시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번 추경예산은 서울학생들의 꿈과 끼를 키우기 위한 중1 진로탐색 집중학년제 운영 및 독서교육 강화, 문화·예술·체육교육 지원 확대, 일반계고 학생들의 직업교육 기회 확대를 위한 문화예술정보학교 설립, 누리과정, 무상급식 등을 위해 편성됐다.
가장 많은 예산이 편성된 부분은 ‘누리과정, 무상급식 등의 교육복지예산’이다. 연령별 누리과정을 지원하기 위해 142억원이 추가 편성됐으며 공·사립유치원 만 3∼5세아 유아학비와 어린이집 만 3∼5세아 보육료를 지원하는데 쓰이게 된다. 친환경무상급식 실시를 위해서는 584억1000만원이 편성돼 기존의 조리종사원 처우개선비가 증대된다.

중1 진로탐색 집중학년제 운영을 위해서는 9억6000만원의 예산이 편성됐으며, 이는 연구학교 11곳 지정, 교원 및 학부모연수, 운영매뉴얼 제작 배포 등 진로교육 내실화를 도모하는데 쓰일 예정이다. 또한 2억1700만원의 예산이 독서교육 강화를 위해 편성돼 토론·토의 협력 수업의 활성화와 창의 인성교육 강화에 쓰이게 된다.

또한 서울학생들의 꿈과 끼를 키울 수 있는 문화·예술·체육을 확대하는데 211억6300만원의 예산이 편성, 예술동아리 활동비 지원과 음악교육활동비 지원, 초·중등 스포츠강사 지원, 학교스포츠클럽대회 지원 등에 쓰일 계획이다.
문화예술정보학교 2개교를 신설하고 특성화고 및 마이스터고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서도 총 67억9200만원이 편성됐다. 일반계고 직업교육 및 예술교육 기회 확대를 위해 강남·북에 각 1개교씩 문화예술정보학교가 2014년 3월 개교할 예정이며, 교육청지원형 특성화고와 취업중심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마이스터고, 가업승계프로그램 운영학교도 지원을 받게 된다.

특별배려가 필요한 학생을 위해 맞춤형 예산도 지원된다. 돌봄교실 운영 확대 등 학교내 돌봄기능 강화를 위해 69억3200만원이 배정돼 100개 초등학교에서 야간 돌봄시간을 저녁 9시에서 10시로 연장하게 된다. 또한 맞벌이 부부가 어린 자녀를 맡길 수 있는 ‘엄마품 온종일 돌봄교실’ 운영을 확대해 2013년도 본예산에서 계획했던 620개 교실을 추경예산을 통해 670개까지 늘릴 예정이다.

대안·다문화·북한이탈학생을 위한 맞춤형 지원에도 23억4100만원이 배정되며 특수교육지원 체제를 강화하는데에도 23억4100만원이 지원된다.

그 외 학교폭력 예방 및 상담역량 강화와 학생 안전 관련 시설 개선에 614억원이 투입된다. 또한 독도탐방 체험교육을 통한 나라사랑 교육을 위해 3억7900만원, 학부모의 학교교육 참여 문화 확대에 6억9300만원이 편성됐다.


김지은 기자 muse86i@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