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제욱, tvN ‘나인’ 캐스팅··엘리트 기자役

최종수정 2013.02.14 08:16 기사입력 2013.02.14 08:16

댓글쓰기

연제욱, tvN ‘나인’ 캐스팅··엘리트 기자役

[아시아경제 최준용 기자]연기파 신인배우 연제욱이 엘리트 기자가 돼 브라운관에 컴백한다.

오는 3월 방송을 앞두고 있는 tvN 새 월화드라마 '나인: 아홉 번의 시간여행(이하 ‘나인’, 극본 손재정, 김윤주 연출 김병수)'에 전격 합류한다.
드라마 '나인'은 타임슬립을 소재로 남자 주인공이 20년 전 과거로 돌아갈 수 있는 신비의 향 9개를 얻게 되면서 펼쳐지는 흥미진진한 내용의 판타지 멜로드라마. 연제욱은 이번 작품에서 조윤희의 동료 엘리트 기자이자 이진욱의 조력자인 김범석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그간 수 많은 작품에서 싸이코패스, 조폭 지망생 등 주로 강렬한 캐릭터를 도맡아 왔던 연제욱은 이번 작품을 통해 자신이 맡은 모든 일을 철두철미하게 해결하는 엘리트 기자이자 사건의 중심에서 단서를 찾는데 결정적인 도움을 주는 듬직한 인물로 연기변신을 시도한다.

첫 촬영을 앞두고 있는 연제욱은 "지금까지 강한 캐릭터로 많이 인사 드렸었는데 이번에는 처음 접해보는 ‘엘리트’한 역할을 맡게 돼 설레고 기쁘다. 평소 좋아하던 선배님들과 함께 작품에 임하게 돼서 즐겁고, 작품에 누가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며 "그 동안은 적은 말수에 눈빛으로 감정을 전달하는 연기를 많이 보여드렸다면 이번에는 기자라는 직업의 특성상 날카롭고 예리한 눈빛 연기는 물론 대사 전달에 있어서도 완벽히 연기하고 싶다”고 포부를 전했다.
한편, 연제욱은 지난 2005년 드라마 ‘반올림2’로 데뷔 한 이후, 영화 ‘강철중: 공공의 적 1-1’, ‘폭력써클’, ‘두사람이다’, ‘비상’ 등을 통해 또래답지 않은 선 굵은 연기로 ‘리틀 설경구’라는 극찬을 얻었으며 최근에는 MBN TV영화 ‘수목장’에서 싸이코패스 연기에 도전해 대중들의 호평을 듣기도 했다.

엘리트 기자로 연기변신을 시도하는 연제욱과 타임슬립을 소재로 벌어지는 조윤희와 이진욱의 흥미진진한 판타지 멜로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tvN 월화드라마 ‘나인’은 오는 3월, ‘이웃집 꽃미남’ 후속으로 방송을 앞두고 있다.


최준용 기자 cjy@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