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男배구 현대캐피탈, KEPCO 꺾고 단독 선두 도약

최종수정 2018.09.12 16:46 기사입력 2012.11.15 21: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남자 프로배구 현대캐피탈이 KEPCO를 물리치고 단독 선두로 뛰어올랐다.

현대캐피탈은 15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2-13 V리그 남자부 홈경기에서 KEPCO에 세트스코어 3-0(25-23 25-23 25-16)으로 승리했다. 앞서 러시앤캐시와 LIG손해보험을 연파한 현대캐피탈은 3연승(승점 9)으로 삼성화재(승점 8)를 밀어내고 선두를 탈환했다.

새 외국인 선수 가스파리니가 블로킹 4개 포함 두 팀 최다인 22점(공격성공률 64.28%)으로 공격을 이끌고, 센터 문성민과 이선규도 각각 10점씩을 성공시켜 힘을 보탰다. 반면 KEPCO는 안젤코가 21점으로 분전했지만 주전 대부분이 한 자릿수 득점에 그쳐 시즌 3패(1승)째를 기록했다.

현대캐피탈은 1세트 초반부터 카스파리니의 공격력이 폭발하며 손쉽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이후 권영민의 블로킹과 상대 범실 등을 묶어 1세트 중반 11-5까지 점수 차를 벌렸다. 이후 KEPCO의 끈질긴 추격에 고전하던 현대캐피탈은 이선규, 문성민의 속공과 카스파리니의 후위공격을 묶어 힘겹게 첫 세트를 따냈다.

2세트 들어서도 팽팽한 접전이 계속됐다. 두 팀은 세트 중반까지 한 점씩 주고받으며 좀처럼 우열을 가리지 못했다. 현대캐피탈은 17-17로 맞선 상황에서 임동규의 오픈공격과 이선규의 속공으로 앞서나갔다. 이후 가스파리니의 연속득점으로 24점에 먼저 도착한 뒤 장영기의 이동공격에 힘입어 두 번째 세트를 가져갔다.
승기를 잡은 현대캐피탈은 3세트 들어 문성민과 가스파리니의 공격이 위력을 더하며 줄곧 리드를 빼앗기지 않았다. 다급해진 KEPCO는 범실을 연발하며 따라붙을 수 있는 기회를 놓쳤다. 세트 막판 21-15까지 앞서나간 현대캐피탈은 최민호와 장영기의 속공 등으로 연속 득점에 성공한 뒤 가스파리니의 블로킹으로 손쉽게 경기를 마무리했다.




김흥순 기자 sport@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