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일화회동-전문]문재인-안철수 7대 합의사항

최종수정 2012.11.07 06:07 기사입력 2012.11.06 20: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종일 기자]]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와 안철수 무소속 후보는 6일 대선 후보등록일(25~26일) 이전까지 단일 후보를 결정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더불어 새정치 공동선언을 우선적으로 국민들에게 제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두 후보 측 대변인은 이날 서울 용산구 백범기념관에서 단독 회동 후 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7개 사항에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아래는 박광온(문재인 후보 측)-유민영(안철수 후보 측) 대변인이 발표한 7대 합의문 전문.

공동합의 사항은 7가지 사항이다.

오늘 문재인 후보와 안철수 후보는 안철수 후보와 문재인 후보는 다음과 같이 합의했다.
첫째, 엄중한 시대상황에 대한 인식, 고단한 국민의 삶과 형편, 정치 혁신에 관한 국민들의 요구에 대해 폭넓은 대화를 나눴고 인식을 함께 하고 있음을 확인했다.

둘째, 정권교체를 위해서는 새 정치와 정치 혁신이 필요하고, 정치 혁신의 첫걸음은 정치권이 먼저 기득권을 내려놓는 것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셋째, 단일화는 대선 승리와 정권교체를 위한 단일화, 가치와 철학이 하나되는 단일화, 미래를 바꾸는 단일화의 원칙 아래 새누리당의 집권연장에 반대하는 모든 국민의 뜻을 하나로 모아나가기로 의견을 같이 했다.

넷째, 단일화를 추진하는데 있어 유리함과 불리함을 따지지 않고 새 정치와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국민의 뜻만 보고 가야하며 국민의 공감과 동의가 필수적이라는 데 뜻을 같이 했다.

다섯째, 단일후보는 후보 등록 이전까지 결정하기로 하고, 이를 위해 함께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여섯째, 새 정치와 정권교체에 동의하는 양쪽의 지지자들을 크게 모아내는 국민 연대가 필요하고 그 일환으로 정당 혁신의 내용과 정권교체를 위한 연대의 방향을 포합한 ‘새정치공동선언’을 두 후보가 우선적으로 국민 앞에 내놓기로 했다.

일곱째, 투표시간연장을 위해서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서 서명 운동을 포함한 캠페인을 공동으로 펼쳐 나가기로 했다. 새정치공동선언문 작성을 위한 실무팀을 구성하기로 했다. 그리고 팀장을 포함한 양측에서 3인씩으로 구성하기로 했다.


김종일 기자 livew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