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MB 청계재단, 장학 아닌 재산관리용 논란

최종수정 2012.08.22 11:22 기사입력 2012.08.22 11: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이명박 대통령이 설립한 청계장학재단의 운용을 둘러 싸고 논란이 일고 있다. 일부에서 "운영 수입금을 장학금보다 대출이자에 더 많이 쓰는 등 '장학용'이 아니라 '재산 관리용'으로 재단을 만든 것 아니냐"는 논란을 제기하고 있다. 재단 측은 "억울하다"는 반응이다.

이와 관련 일부 언론은 이날 정진후 통합진보당 의원이 공개한 서울시교육청의 청계재단 사업실적 자료를 인용해 "재단 측이 운영 수입의 20%만을 지급하고 대출 이자 등 재산 관리에 대부분의 금액을 지출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청계재단은 330억원 규모 부동산의 임대ㆍ관리비 매출로 2011년 13억4974억원의 수입을 기록했다. 재단은 이중 20.6%인 2억7865만원을 408명의 중ㆍ고교생에게 장학금으로 지급했다. 이는 2010년보다 액수ㆍ수혜학생 수가 다소 줄어든 것이다. 2010년엔 12억1677만원의 수입 중 3억1915만원을 447명에게 지급했었다.
재단은 또 2010~2011년 2년 동안 총 11억9780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했는데 이중 절반이 넘는 6억원은 재단 수입이 아니라 이 대통령의 사위 조현범씨가 사장으로 있는 한국타이어의 기부금으로 충당했다.

재단은 이와 함께 이 대통령은 천신일 전 세중나모 회장에게서 특별 당비를 내기 위해 빌린돈 30억 원의 이자를 매년 지출하고 있다. 이 대통령은 당시 천 회장으로부터 30억원을 빌린 뒤 2008년 은행에서 부동산 담보 대출을 받아 갚았다. 이후 이 대통령이 담보로 제공한 부동산은 청계재단에 출연됐으며, 재단은 50억원을 은행에서 대출받아 빚을 갚은 상태다. 이자로 2억7950만원을 냈다.

이에 따라 일각에선 장학재단의 경우 재단 운영 수입의 70% 이상을 목적 사업(장학금 지급)에 쓰도록 돼 있다는 점을 들어 청계재단이 기준을 위반하고 있다는 지적을 제기하고 있다. 또 청계재단이 장학사업 확대를 위해 소유 자산의 일부를 처분하면 되지만 이를 외면하고 있다는 주장도 나온다.
재단 측은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우선 수입의 20.6%만을 장학금으로 주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선 "수입이 아니라 수익을 기준으로 봐야 한다"고 반박하고 있다. 재단 관계자는 "부동산 임대료 등 재단의 수입 중 관리비ㆍ인건비 등 비용을 제외한 수익 중 대부분을 장학금으로 지급하고 있다"며 "현금으로 출자돼 관리비가 들어가지 않는 다른 장학재단과 달리 관리비가 많이 들어가는 부동산을 출자해 설립한 재단인 만큼 다른 기준으로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천신일 회장에게 빌린 돈의 이자를 매년 재단이 내고 있다는 것에 대해선 "이 대통령이 특별 당비를 내기 위해 급하게 돈을 빌린 후 갚기 위해 빌딩을 담보로 은행권에서 돈을 빌렸으며, 이후 해당 빌딩이 재단에 출자되면서 빚도 한꺼번에 넘어가게 돼 재단 측이 이자를 내고 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또 재단 측이 장학 사업 확대를 위한 자산 매각에 소극적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도 "설립된지 3년이 지나지 않아서 현재 부동산을 매각할 경우 양도세 등 세제 혜택을 전혀 받지 못하기 때문일 뿐"이라며 "지금은 부동산 경기가 너무 어려워 쉽게 팔리지도 않을 뿐더러 헐값에 넘거간다. 이런 사정을 감안했을 뿐 자산 매각에 소극적이라는 것은 말도 안 된다"고 일축했다.


김봉수 기자 bsk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