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조선옛길 '삼남길' 9월 개통..68.7Km

최종수정 2018.08.16 12:16 기사입력 2012.07.03 09:24

댓글쓰기


[수원=이영규 기자]경기도를 거쳐 충청, 전라, 경상도로 이어지는 삼남길의 '수원~화성~오산'구간 등 총 68.7Km의 옛 길이 오는 9월 개통된다.

경기도는 과천 남태령과 수원 지지대고개를 거쳐 화성ㆍ오산ㆍ평택으로 이어지는 삼남길 중 '수원~화성~오산'구간 50Km와 지지대고개에서 화성 융릉과 건릉을 잇는 능행차길 18.7Km를 오는 9월 개통한다고 3일 밝혔다.
경기도는 이를 위해 수원시, 화성시, 오산시 등 도내 삼남길 인접 자치단체 및 (재)경기문화재단, 코오롱스포츠, (사)아름다운 도보여행 등 7개 기관과 삼남길 개통 및 활성화를 위한 협력협약을 3일 체결했다.

이들 기관은 이번 협약에 따라 9월까지 3개시 구간의 삼남길 개통과 향후 길 운영 및 유지관리, 홍보 등에 대해 공동 협력하게 된다.

삼남길은 전남 해남방향 외에도 평택 소사와 전북 삼례에서 각각 충청수영과 경남 통영 방향으로 길이 나뉘어 삼남지역과 한양을 연결하는 길로 조선시대 확립된 도로망 중 가장 긴 길이다.
경기도의 삼남길은 문화유산의 집적도가 매우 높은 길로 정도전과 정약용이 나주와 강진으로 유배를 가면서 걸었던 길인 동시에 정조가 아버지 사도세자의 능인 현륭원(지금의 융릉)으로 가기 위해 자주 이용했던 길이기도 하다.

경기도는 옛길 복원사업으로 동아시아 시대와 통일을 대비하는 도의 위상을 재정립하고, 주민에게는 '길'을 통해 생활공간을 재발견하는 계기를 제공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생활체육과 여가 제공으로 의료비절감 등 폭넓은 사회경제적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특히 경제면에서도 도보 탐방객의 증가로 체험형 관광수요 확대, 민박 및 토산품 등 지역밀착형 소비 증가 등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경기도는 이번 3개 시 구간 개통을 계기로 내년 4월 과천, 의왕, 안양, 평택 등 경기도 삼남길 전 구간의 개통을 추진한다. 또 의주로(연행길), 영남로(사행길), 경흥로(함흥차도), 평해로(율곡로), 강화로를 관통했던 6대로도 모두 복원키로 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삼남길은 역사적 의미를 담고 있는 길"이라며 "내년 4월 삼남길 경기지역 구간이 완공되면 다양한 문화관광 상품과 연계가 가능해 지역민들의 수익창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