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업 60% "핵심인재 유출 경험 있다"

최종수정 2012.05.14 08:34 기사입력 2012.05.14 08: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기업 10곳 가운데 6곳은 핵심인재가 유출된 경험이 있으며, 이로 인해 손실을 입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4일 취업포털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15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58.7%가 '핵심 인재가 유출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업종별(복수응답)로는 '건설'이 80%로 가장 많았고, '정보통신·IT'(73.1%), '자동차·운수'(71.4%), '금융·보험'(57.1%), '제조'(56.8%), '유통·무역'(55.6%) 등의 순이었다.

이들 기업의 74.7%는 빠져나간 핵심 인재가 경쟁사로 자리를 옮긴 것으로 나타났다. 인재 유출은 주로 '대리급'(41.8%)에서 발생했으며, '과장급'(36.3%), '평사원'(11%), '부장급'(9.9%), '임원진'(1.1%) 등이 뒤따랐다.

핵심 인재가 유출된 이유(복수응답)로는 '연봉이 적은 편이어서'라는 응답이 52.7%로 절반을 넘었다. 이 밖에 '기업의 비전이 없어 보여서'(22%), '승진 등 성과를 인정받지 못해서'(18.7%), '조직 문화와 맞지 않아서'(18.7%), '복리후생이 만족스럽지 않아서'(17.6%), '근무 환경이 좋지 않아서'(12.1%), '업무 내용이 만족스럽지 않아서'(12.1%) 등의 의견이 나왔다.
이로 인해 기업 대다수(96.7%)가 손실을 입었다고 답했다. 구체적으로 '업무 공백'(69.3%·복수응답), '인력 충원 비용 발생'(45.5%), '직원들 사기저하 및 연쇄이탈 초래'(44.3%), '업무 노하우 유출'(37.5%), '업무 분위기 흐려짐'(36.4%), '기업의 핵심 정보 유출'(21.6%) 등의 손실을 봤다.

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핵심 인재는 기업의 경쟁력으로 직결되는 만큼 채용 뿐만 아니라 장기근속을 위한 체계적인 관리가 중요하다"며 "적절한 보상과 교육은 물론 조직의 비전 공유와 직원간의 소통을 강화하는 등 다각도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혜정 기자 park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