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日기업 유치 팔걷었다

최종수정 2012.05.14 06:00 기사입력 2012.05.14 06:00

댓글쓰기

14~18일 도쿄·오사카서 투자유치 설명회 개최

[아시아경제 김종수 기자]서울시가 최근 해외진출을 확대하고 있는 일본기업을 대상으로 전략적인 투자유치 활동에 나선다.

서울시는 14~18일 5일간 일본 최대 경제도시인 도쿄, 오사카 지역에서 R&D, IT, 부품소재 분야 관련 일본기업들을 대상으로 투자유치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시는 최근 일본기업들이 육중고(6重苦) 및 서플라이체인 불안 문제 등으로 해외진출을 확대하고 있는 만큼, 서울의 투자환경을 소개하고 글로벌 기업 유치를 위한 마케팅 활동을 벌일 계획이다.

이번 설명회에는 150여개 일본 기업이 참가할 예정이며 시는 투자홍보 및 상담을 진행, 실질적인 성과를 도출해낼 계획이다.

또 도쿄와 오사카 투자유치 관리자와의 면담과 TAMA클러스터 등 현지 유수 산업클러스터를 찾아 경제 현안 및 비즈니스 환경 등을 논의하고 글로벌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한 실무협의를 진행한다.
이와함께 서울 진출 및 투자확대를 계획하고 있는 일본 유수 기업 본사를 방문, 투자환경 및 투자프로젝트에 대한 심층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권혁소 서울시 경제진흥실장은 "이번 기회를 통해 서울이 아시아의 비즈니스 중심지로 손색없는 매력적인 도시라는 것을 일본기업들에게 충분히 인식시켜 보다 적극적으로 서울에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김종수 기자 kjs333@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