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사청탁 받고서…" 조현오 청장 충격고백

최종수정 2012.04.20 18:05 기사입력 2012.04.20 17: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필수 기자]조현오 경찰청장이 여야 국회의원들에게 인사청탁을 받았다고 20일 주간동아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조 청장은 인터뷰를 통해 “2010년 말 경찰 인사 때 여야 의원 10여 명이 인사청탁을 했으며 청탁 사실을 공개하겠다는 답변에 대부분의 의원이 전화를 끊었지만 일부 의원은 아직도 나를 욕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가 승진 인사에 개입했다는 내용도 공개했다. 조 청장은 청와대의 인사 개입에 대해 ‘청장직 사퇴 불사’로 맞섰지만 경찰 수사권 독립의 주요 인물인 황운하 총경(경찰청 수사기획관) 승진은 청와대 정무·민정 라인에서 강하게 반대해 무산됐다”고 전했다.

경기경찰청장 재직시절 쌍용차 파업 진압작전을 세운 후 보고 라인이던 강희락 전 경찰청장을 제치고 청와대에 직접 보고해 대통령의 승인을 얻었다고도 밝혔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차명계좌 발언과 관련해서는 유족이 고소를 취하하기를 간절히 바라지만 안 될 경우 경찰 조직을 위해 할 이야기를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조선일보와 악연도 털어놨다. 조 청장은 지난해 10월 자신을 신랄하게 비판한 조선일보 사회부장의 칼럼을 계기로 조선일보 구독을 중단했다며 지금까지 보지 않는다고 밝혔다. 당시 경찰 간부들에게는 조선일보 인터뷰와 기고를 금지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조 청장은 수원 20대 여성 살해사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 의사를 밝힌 상태다.


전필수 기자 philsu@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