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 남녀불평등 아시아에서 가장 심해

최종수정 2012.04.20 15:59 기사입력 2012.04.20 15: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한국이 파키스탄, 인도, 캄보디아과 함께 아시아에서 가장 심각한 남녀불평등 나라 중의 하나로 꼽혔다.

뉴욕에 있는 비영리재단인 '아시아 소사이어티'는 건강, 교육, 경제활동, 정치 리더십 등의 분야에서 아시아 여성의 지위 실태를 조사해 발표했다. 이 조사에 따르면 한국은 인재개발 수준이 가장 높은데도 불구하고 여성 개발은 초라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이 보고서는 아시아가 다른 지역보다 남녀간의 임금 격차가 큰 데다가, 여성 지도자가 극히 적어 연간 890억달러의 생산성 손실을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은 이중에서도 여성의 임금이 남성 평균 임금의 51%에 불과해 아시아 국가 중에서도 가장 불평등이 심각한 수준으로 알려졌다. 일본도 여성 임금 평균이 남성의 60%에 불과해 그다지 높지 않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기업 임원 중에서 여성이 차지하는 비율은 일본 0.9%, 한국 1.9%, 중국 8.5%로 세계
전체 평균인 21%에 비해 한참 못미쳤다.

정치인의 경우에는 아시아 여성 지도자들이 다수 있지만 이 역시도 아버지, 남편, 아들 등의 뒤를 잇는 전통 때문으로 분석됐다.
이 보고서는 아시아에서의 남녀불평등은 오래 역사를 지니고 있다면서, 남녀 성별 낙태, 여아 살해 등이 그동안 있어왔다고 언급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아시아에서는 남아 선호로 인해 여자 아이들은 남자 아이들에 비해 의료, 영양, 교육 등을 제대로 받지 못했다.

애스트리드 투미네즈 리콴유 공공정책학교의 교수는 "여성의 지위가 나라 및 분야별로 매우 다르다"면서도 "전반적으로 남녀 불평등 추세가 이어질 경우 아시아는 많은 부분에서 성과를 잃어버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보고서는 아시아에 만연한 남녀불평등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여성 지도자 양성, 육아 휴가 확대, 어린이 및 노인 부양 지원, 남녀평등한 은퇴 프로그램 등이 필요하며, 무엇보다 남녀의 가치를 동일하게 평가하게 하는 교육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