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길 청개구리 문자, "동생이란 놈이..으이그" 폭소

최종수정 2012.01.03 07:28 기사입력 2012.01.03 07:28

댓글쓰기

▲사진=박진영 트위터

▲사진=박진영 트위터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 선후배 사이인 가수 박진영과 리쌍 길이 주고받은 청개구리 문자가 화제다.

박진영은 2일 자신의 트위터에 "리쌍의 길, 이놈 어쩌면 좋죠? 동생이라는 놈이 형 새해 인사에 답한 것 좀 보세요. 으이그"라는 글과 함께 문자화면 캡쳐 사진을 공개했다.
해당 문자에서 박진영은 길에게 "십년 전 담배를 끊고 150일 전 양주 소주를 끊고 80일 전부터 어떤 술자리라도 세시 반이면 무조건 집에 가고 오늘부턴 시가를 끊는다. 우리 모두 나이 들수록 지혜로워지자. 2012 파이팅!"이라고 문자를 보냈다.

이에 길은 "십년 전 담배를 두 갑으로 늘리고 150일 전부터 술을 마시면 필름이 끊기기 시작했고 80일 전부터 어떤 술자리에서든 세시 반 전엔 여자를 꼬시자던 나~ 우리 모두 나이 들수록 지혜로워질까? 사랑해 형~"이라며 다소 엉뚱하게 답을 보냈다.

이에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길 정말 청개구리?" "말 안 듣는 동생일세" "둘 다 센스 넘치는데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장인서 기자 en1302@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