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작부인은 지금 테러 대비 특수 훈련 중

최종수정 2011.08.04 11:14 기사입력 2011.08.04 11:14

댓글쓰기

공작부인은 지금 테러 대비 특수 훈련 중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진수 기자] 윌리엄 영국 왕자와 결혼한 케이트 미들턴(29)이 납치·테러 등에 대비해 스스로를 보호하고자 현재 특수 훈련 중이라고.

타블로이드 신문 더 선은 영국 왕위 계승 서열 2위인 윌리엄 왕자와 결혼해 신분이 ‘케임브리지 공작부인’으로 바뀐 케이트가 테러 목표로 떠오를 가능성이 커 영국 육군 공수특전단(SAS)에서 운영하는 자위 프로그램을 이수하고 있다고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케이트는 신분이 케임브리지 공작부인으로 바뀐 뒤 숱한 팬을 확보한 한편 테러·납치·스토킹의 표적으로 떠오르기도 했다.

SAS의 특수 훈련 과정은 신체적·정신적으로 강도가 매우 높다. 정정이 불안한 국가에서 활동하는 왕실 가족과 정치인도 SAS의 특수 훈련 프로그램을 거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는 핵심 생존 기술을 가르치는 과정이다. 일례로 평범한 일상에서 뭔가 이상한 점을 간파해내는 방법, 갑자기 공격 받았을 때 대응하는 방법, 인질범과 대화하는 방법이 포함돼 있다.
이밖에 위험한 상황에서 어떻게 운전해야 하는지, 암호 메시지를 어떻게 작성해 외부로 전달해야 하는지도 가르친다.

한 소식통은 “왕실 가족이 된 케이트의 안전을 지켜주고 싶은 게 버킹엄궁(宮)의 바람”이라며 “공작부인의 특수 훈련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영국 국내정보부(MI5) 요원들도 훈련에 한몫한다. 훈련 전과정을 거치는 데 수개월이 걸리지만 케이트가 정규 훈련을 거치는지 속성 훈련을 받는지는 베일에 가려져 있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 고(故) 다이애나 왕세자비, 찰스 왕세자, 윌리엄 왕자도 SAS의 훈련 프로그램을 이수했다.

윌리엄 왕자는 16세 때인 1998년 잉글랜드 헤리퍼드의 SAS 기지에서 훈련 받았다. 그는 당시 반자동 소총 발사 요령을 익히고 매복 공격을 가정한 훈련에서는 경호원들에 의해 안전한 자동차 안으로 던져지기도 했다.

고 다이애나비의 경우 훈련 받다 섬광탄이 터지면서 머리카락에 불이 붙은 적도 있다.

케이트의 훈련 장소는 1급 기밀이다. 신혼 살림집이 자리잡은 노스웨일스의 모처일 것으로 추정될 뿐이다.

☞ 이진수기자의 글로벌핑크컬렉션 보기


이진수 기자 commu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