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핸디캡이 뭡니까?"

최종수정 2011.08.13 13:04 기사입력 2011.03.04 09:42

댓글쓰기

"핸디캡이 뭡니까?"
[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핸디캡이 몇입니까?"

처음 만나서 같이 플레이를 하는 동반자에게 통상 묻는다. 상대방의 기량을 알 수 없기 때문이다. 핸디캡이 바로 골프의 기량을 나타내는 수치인 셈이다.

요약하면 72타를 기준으로 더 치는 타수다. 이를테면 평균 80타를 치면 핸디캡이 8이다. 그래서 핸디캡이 9이하면 '고수'로 인정한다. 핸디캡이 한 자리 숫자, 다시 말해 싱글핸디캐퍼다.

계산방식이 간단하지는 않다. 코스레이팅과 슬로프레이팅이 산정된 골프장에서 플레이한 스코어만 인정된다.

코스레이팅을 적용하는 이유는 골프장마다 난이도가 서로 다르기 때문에 이를 감안하기 위해서다. 어느 티잉그라운드를 사용하는지에 따라서도 달라진다. 스코어카드는 최소 5장 이상이 필요하다. 물론 많을수록 정확하다.
국내에서는 대한골프협회에서 공식 핸디캡을 산정해준다. 국내 아마추어대회에 출전하거나 핸디캡증명서를 제출해야 하는 해외의 까다로운 코스를 방문할 때는 꼭 필요하다. 각 골프장에서도 보통 회원에 한해 공식핸디캡을 기록한다. 오래된 골프장에 가면 주로 코스로 나가는 입구에 회원들의 핸디캡을 새겨 놓은 곳이 많다.

일반 모임에서는 페리오나 신페리오, 캘러웨이 방식을 많이 사용한다. 아마추어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직접 적어내는 핸디캡으로 우열을 가리다보니 상을 타기 위해 이를 속이는 소위 '고무줄 핸디캡'이 많아져서다. 숨겨놓은 홀들을 기준으로 핸디캡을 즉석에서 산출해 스코어를 가리는 방식으로 부정행위를 원천봉쇄하는 것이다.

스트로크 방식이라면 핸디캡이 낮은 사람이 높은 사람에게 그 차이만큼 먼저 돈을 주고 시작한다. 이를테면 핸디캡 차이가 10이고 1타당 1000원짜리 내기라면 핸디캡이 낮은 사람이 높은 사람에게 1만원을 주고 시작한다. 그래도 소용없다. 이른바 배판이 있기 때문에 이변이 없는 한 어차피 로우핸디캐퍼가 따게 돼 있다.

스킨스에서도 마찬가지다. 매홀 타수 차이와는 무관하게 적게 치기만하면 이기는 홀매치 방식이지만 핸디캡이 높은 골퍼가 이길 확률이 상대적으로 적기 때문에 처음에 내는 스킨스(돈)를 줄여준다던지, 아니면 어려운 홀에서 1타씩 접어주는 방식이 적용된다. 즉 핸디캡이 높은 사람이 지정 홀에서 보기를 했다면 1타를 깎아 파로 계산해서 승패를 가린다는 뜻이다.


손은정 기자 ejso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