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11월 경기선행지수 8개월래 최대폭 증가(상보)

최종수정 2010.12.18 00:36 기사입력 2010.12.18 00:3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재우 기자]미국 11월 경기선행지수가 8개월래 최대폭 상승하며 내년 경기회복세가 강력할 것을 예고했다.

미국 컨퍼런스보드는 11월 경기선행지수가 1.1% 상승했다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5개월 연속 상승세를 유지한 것이며 블룸버그통신이 사전조사한 전문가들의 예상치에 부합하는 결과다.
0.5% 상승으로 발표됐던 지난 10월 경기선행지수는 0.4% 상승으로 수정됐다. 경기선행지수는 향후 3~6개월 동안의 경기전망을 수치화한 것이다.

공급업체들의 납품 지연, 장단기 금리 스프레드 둔화, 실업수당청구건수 감소 등이 경기선행지수의 상승의 주요 요인으로 꼽혔다. 공급업체의 납품 지연은 공장의 공급이 수요를 맞추기 힘들다는 신호다.

밀란 뮬레인 TD증권 스트래티지스트는 "우리는 경기 성장 국면이 향후 몇 분기 더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노동시장 회복을 위해서는 아직 많은 시간이 필요하지만, 회복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재우 기자 jjw@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