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영탁 감독 "고창석, 와이어 액션에서 토했다"

최종수정 2010.12.06 16:51 기사입력 2010.12.06 16:51

댓글쓰기

김영탁 감독 "고창석, 와이어 액션에서 토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은지 기자] 영화 '헬로우 고스트'의 김영탁 감독이 와이어 액션 중 생긴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김영탁 감독은 6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열린 영화 '헬로우 고스트' 기자 시사회 및 간담회에서 "차태현씨가 귀신들을 업는 장면에서 와이어를 사용했다고 들었는데 에피소드를 말해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김 감독은 "와이어를 사용하면서 가장 고생한 사람은 고창석씨다. 술을 워낙 좋아해서 현장에 술을 먹고 오는 경우가 있었다"며 "와이어를 달긴 했지만 복부가 눌리면 괴로워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말 토할 것 같은 고통을 호소하기도 했고, 실제로 두번정도 토한 적도 있다"고 덧붙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아역배우 천보근은 "와이어에 처음 사용했는데 정말 아팠다"고 짧은 소감을 남기기도 했다.
'헬로우 고스트'는 외로워 죽고 싶은 남자 상만(차태현 분)이 한 맺힌 귀신들의 황당한 소원을 들어주다 생애 최고의 순간을 맞이하게 되는 코미디 영화다. 강예원 이문수 고창석 천보근 등이 출연하며 오는 22일 개봉한다.

스포츠투데이 이은지 기자 ghdpssk@스포츠투데이 사진 이기범 기자 metro83@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